'투기 의혹' LH, 지난해 임원 성과급 총액 '공기업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세 번째)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 발표에 앞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 세 번째)과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 발표에 앞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해 사내 임원들에게 지급한 성과급 총액이 전체 공기업 중 1위를 기록한 것으로 7일 확인됐다.

이날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실이 각 공공기관으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2019년 36개 공기업 경영평가 임원성과급 지급 현황(2020년 지급)'에 따르면 LH는 지난해 총 7명의 임원에게 총액 5억3938만원을 지급했다.

최대 금액을 수령한 공기업 임원 역시 LH 기관장으로 지난해 1억1685만원을 챙겼다.

총액 기준으로 한국수력원자력은 6명에게 총 5억88만원을 지급해 LH 뒤를 이었고, 한국도로공사가 7명에게 4억7710만원을 지급해 3위를 기록했다.

LH는 1인당 평균 성과급 7705만원으로 전체 4위였다. 1위는 평균 8348만원을 지급한 한수원이었고, 8056만원을 지급한 한국부동산원, 7739만원의 한국조폐공사 순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59.64상승 24.0514:28 04/13
  • 코스닥 : 1007.58상승 6.9314:28 04/13
  • 원달러 : 1127.20상승 2.314:28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4:28 04/13
  • 금 : 61.10상승 0.1614:28 04/13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전문가 간담회, 인사 나누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소녀상 앞 스가총리 '방사능 해양 방류 퍼포먼스'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