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38.3% vs 오세훈 36.6%…박 39.1% vs 안철수 39.4% '초접전'

야권 단일화 적합도 조사는 오세훈 우세…경쟁력 조사는 안철수 우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과 시대전환 경선에서 서울시장 단일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7일 국회 소통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시대전환 경선에서 서울시장 단일후보로 선출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7일 국회 소통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단일 후보로 누가 되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오차범위 내 초접전을 벌일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7일 나왔다.

여론조사 회사 넥스트인터랙티브리서치가 SBS 의뢰로 지난 5일 18세 이상인 서울시민 819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박 후보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와의 가상 맞대결에서 38.3% 대 36.6%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 ±3.4%p) 내에서 앞섰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야권 단일 후보가 될 경우에는 박 후보가 39.1%, 안 후보 39.4%로 안 후보가 더욱 근소한 차이로 오차범위 내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야권 단일화 여론조사가 '서울시장 후보로 누가 적합한지'를 묻는 적합도 조사로 진행될 경우에는 오세훈 후보가 32.3%로 안철수 후보(30%)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적합도 조사는 국민의힘이 선호하는 방식이다.

반면 안 후보 측이 선호하는 경쟁력 조사, 즉 '여권 특정 후보를 상대로 누가 경쟁력이 있는가'를 물었을 때에는 안 후보 34.6%, 오 후보 32.9%로 안 후보가 역시 오차범위 내에서 우세했다.

이번 집계는 무선 전화면접조사로 이뤄졌으며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4.54하락 46.1614:36 04/21
  • 코스닥 : 1021.30하락 10.5814:36 04/21
  • 원달러 : 1117.80상승 5.514:36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14:36 04/21
  • 금 : 65.74상승 0.9114:36 04/2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 [머니S포토] 당쇄신 단합 강조 '민주당' 오전 화상 의총 진행
  • [머니S포토]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브리핑
  • [머니S포토] 국힘 비대위 들어서는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주호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