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초등생 집단괴롭힘 의혹 단순 해프닝… 경찰 "바지 벗긴 성추행 없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북 군산에서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이 고학년 학생들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사건은 경찰 조사 결과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전북 군산에서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이 고학년 학생들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사건은 경찰 조사 결과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전북 군산에서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이 고학년 학생들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사건은 단순 해프닝으로 밝혀졌다.

심남진 전북경찰청 여청수사대장은 지난 3일 "놀이터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바지를 벗기는 등 성추행 장면은 없었다"면서 "피해 아동이 또래 친구의 가슴을 밀치는 상황에서 5~6명의 아이들이 구경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6시 17분쯤 군산의 한 아파트 놀이터에서 A(10)군이 또래의 가슴팍을 밀치고 서로 뒤엉키는 1대 1 싸움이 벌어졌다. 당시 주변에는 5~6명의 학생들이 있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A군의 아버지는 놀이터 CCTV 등을 근거로 경찰에 신고했으며 어머니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리면서 파장이 일었다.

A군의 어머니는 페이스북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 "초등학교 4~6학년으로 추정되는 10명이 아들의 바지를 벗긴 뒤 킥보드를 타고 주위를 감싸 빙빙 돌면서 욕설을 했고 집에 가지 못하게 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린 바 있다.

경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앞서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대해서는 "피해자의 바지를 벗기거나 집에 가지 못하게 막는 정황은 CCTV에서 확인할 수 없었고 관계된 아동도 10여명이 아니라 5~6명 정도 되는 규모였다"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학생 학부모가 가해 학생들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해 왔다"며 "처벌보다는 훈계를 통해 뉘우치길 바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객관적 자료를 토대로 내용을 파악한 뒤 피해 학생 학부모의 뜻에 따라 사건을 내사 종결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