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안전해"… 아스트라 맞기 위해 팔 겉어붙인 의료원장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호순 한양대병원 의료원장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후 접종확인증을 받았다./사진=한양대병원
최호순 한양대병원 의료원장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후 접종확인증을 받았다./사진=한양대병원
세브란스병원·한양대병원·건국대병원 등 주요 대형병원에서 의료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의료원장을 시작으로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이다. 주요 병원들의 이 같은 행보는 코로나 백신에 대해 부작용이 과장돼 알려진 만큼 안전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포석으로 읽힌다. 

8일 의료업계에 따르면 주요 대형병원들이 소속 교직원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이번 의료진 백신 접종은 앞서 진행한 우선접종 대상자와 같은 7가지 단계로 진행된다. 접종 대상자는 접수 및 발열 체크 후 예진표를 작성해 문진을 통해 접종 가능여부를 최종 판단한 후 접종실에서 백신을 접종받는다. 접종 이후에는 일정시간 대기실에서 이상반응을 모니터링 한 후 접종확인증을 수령해 복귀한다.

세브란스병원의 경우 이날 윤동섭 연세의료원장과 하종원 세브란스병원장을 시작으로 500여명에게 백신을 접종했다. 총 5500명에게 백신을 순차적으로 접종할 계획이다. 화이자 백신이 입고되면 확진 중증환자 병동 근무자를 대상으로 접종 시작한다.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2차 접종은 5월에 진행될 계획"이라며 "임산부와 임신예정자,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자, 타병원 접종 등록자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교직원이 접종할 것"이라고 했다.

한양대병원은 최호순 의료원장을 시작으로 5일간 백신 접종을 진행한다. 백신접종센터(본관 3층 강당)에서 1600여명, 사랑의실천홀(본관 12층)에서 1000여명의 의료인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한다.

최 의료원장은 "백신의 안전함을 믿고 있어 제일 먼저 접종하게 됐다"며 "병원 내원 고객에게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의료환경과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의료원 보건의료인력들의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건국대병원 역시 황대용 건국대병원장이 가장 먼저 백신을 접종했으며, 유광화 진료부원장, 문희원 감염관리실장 등이 뒤를 이었다. 건국대병원은 11일까지 5일간 약 1650여명의 의료진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계획이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