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팜·이화여대, 코로나 19 바이러스 백신 개발 나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스티팜이 이화여자대학교와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에스티팜이 이화여자대학교와 코로나19 등 바이러스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에스티팜(대표이사 사장 김경진)은 이화여자대학교 산학협력단(단장 이향숙)과 신규 유전자 약물 전달체 플랫폼 기술 공동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코로나 19 등 바이러스에 대항 할 수 있는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한 첫 걸음이다. 

양사 협약은 에스티팜이 지난해 6월 mRNA 자체 신약 개발을 위해 한국과 미국에서 두차례 실시한 오픈 이노베이션 연구과제 공모 첫 성과다.

협약 체결에 따라 에스티팜 mRNA 사업개발실장 양주성 상무와 이화여자대학교 약학대학 이혁진 교수가 개발의 책임을 맡아 mRNA 및 siRNA 등 RNA 유전자 백신과 치료제 약물 전달체인 지질 나노 입자(Lipid Nano Particle, LNP) 플랫폼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에스티팜은 향후 2년간 개발비 전액을 지원하며 개발 완료 후 지식재산권은 공동 명의로 출원한다.

이번 공동 개발로 약물 전달체 온도 안정성이 개선되면 mRNA 백신 가장 큰 문제점인 냉동보관 문제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NP 플랫폼 기술은 RNA 유전자 백신과 치료제 개발의 핵심인 약물 전달 기술이다. mRNA분자를 지질 나노 입자로 감싸 미세한 환경 변화와 효소에 의한 분해로부터 보호하고, 세포막을 통과할 수 있도록 해 준다.

현재 가장 시급한 mRNA 기반 COVID-19 백신 생산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지만 Moderna, Pfizer/BioNTech, CureVac 등 소수의 회사만이 가진 첨단 기술이다. 국내에는 이 기술을 보유한 업체가 전무하다.

향후 에스티팜은 자체 연구 중인 LNP 플랫폼 기술과 함께 이혁진 교수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신규 LNP 플랫폼 기술을 추가로 확보, 감염병 및 항암 백신과 치료제 분야에서 자체 신약 개발과 CDMO에 폭 넓게 적용할 예정이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LNP플랫폼 기술은 현재의 COVID-19 뿐만 아니라 COVID-19의 변이, 그리고 앞으로 나타날 수 있는 새로운 바이러스에 대항해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백신 주권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기술이다"며 "이번 공동 개발로 신규 LNP플랫폼 기술을 추가로 확보, mRNA 및 siRNA를 아우르는 RNA 유전자 백신과 치료제 개발 및 생산 기업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에스티팜은 mRNA 합성과 항체 생성에 중요한 핵심 기술인 5’-Capping 플랫폼 기술을 이미 확보하여 국내 특허출원을 완료하고 글로벌 특허를 준비 중이다.

mRNA 대량생산을 위한 전용 GMP 공장의 증설이 상반기 중에 완료되면 Pfizer/BioNTech의 COVID-19 백신 기준 연간 240만 도즈의 mRNA 원료를 생산할 수 있으며 향후 연간 1억 2천만 도즈 규모의 설비 증설도 검토 중이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