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진구, 연이은 소규모 집단감염에 5인이상 모임 강력대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광진구가 최근 연이어  ‘지인모임’으로 인한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지역 감염 차단을 위해 ‘5인 이상 사적 모임’ 단속에 총력을 기울인다. 사진은 김선갑 광진구청장./사진제공=광진구
서울 광진구가 최근 연이어 ‘지인모임’으로 인한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지역 감염 차단을 위해 ‘5인 이상 사적 모임’ 단속에 총력을 기울인다. 사진은 김선갑 광진구청장./사진제공=광진구
서울 광진구가 최근 연이어 ‘지인모임’으로 인한 집단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지역 감염 차단을 위해 ‘5인 이상 사적 모임’ 단속에 총력을 기울인다.

우선 구는 지난 2월 구의동 원룸에서 5인 이상 사적모임금지 수칙을 어기고 지인모임을 한 A씨 등 총 8명에게 각각 과태료 10만원을 부과했다.

또한, 역학조사 시, 확진자 간 진술 불일치, 진술 거부 등 거짓 진술 또는 고의적 사실 누락 등이 의심되어 광진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이다. 구는 수사 결과에 따라 추가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이어 자양동에서도 ‘지인모임’으로 인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여 역학조사 완료 후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는 동일 사례의 재발 방지를 위해 각 동별로 사적 모임을 갖는 형태의 유사 시설과 틈새 사각지대를 전수조사하고, 5인 이상 사적 모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

위반 적발 시에는 벌금, 과태료 부과, 방역비용 청구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구는 구민들의 경각심 제고와 방역수칙 준수 분위기 확산을 위해 직능단체 등을 통해 행정명령에 대해 적극 안내하고 있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나는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으로 나와 내 이웃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라며 “우리 구는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등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사례가 있다면 강력 행정 조치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경석
김경석 84kskim@mt.co.kr

안녕하세요 경제전문지 머니S 서울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경석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2.01하락 49.7718:01 07/06
  • 코스닥 : 744.63하락 6.3218:01 07/06
  • 원달러 : 1306.30상승 618:01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18:01 07/06
  • 금 : 1736.50하락 27.418:01 07/06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총리 축하 난 받은 김진표 국회의장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