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될까… 정부 "12일 발표, 수도권이 중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오는 15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12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수도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안정화 추세를 보여야 거리두기 개편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있다. 사진은 서울 남대문시장이 한산한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오는 15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12일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수도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안정화 추세를 보여야 거리두기 개편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있다. 사진은 서울 남대문시장이 한산한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오는 15일부터 적용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오는 12일 발표할 예정이다. 오는 14일까지 수도권은 2단계, 비수도권은 1.5단계가 적용된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단 설명회를 열고 "금요일쯤 그 다음주 조정안을 발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달 26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발표하면서 오는 14일까지 수도권은 2단계, 비수도권은 1.5단계를 적용하기로 했다.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도 14일까지 유지된다.

정부는 오는 12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발표를 앞두고 생활방역위원회를 비롯한 전문가 의견도 이번주 내 취합할 예정이다.

손 반장은 "생활방역위원회, 각 정부부처, 지방자치단체 회의도 수~목요일(10~11일) 예정으로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행 5단계 체제의 거리두기 단계를 4단계로 간소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손 반장은 "수도권은 현재 거리두기 체계로도, 개편안에 따라서도 2단계"라며 "수도권이 중요한데 안정화된 추세를 보여야 (거리두기) 개편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일주일 동안 해외유입 확진자를 제외한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 수 일평균은 380.7명이다. 하지만 수도권 지역 확진자 수는 299.3명으로 전국 평균보다 18.6명 더 많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 동안 일평균 국내발생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 이상이면 2단계이고 400~500명이면 2.5단계다.

지난 5일 중수본이 공청회에서 공개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에서는 신규 확진자 수를 기준으로 ▲1단계는 인구 10만명당 0.7명 미만 ▲2단계는 인구 10만명당 0.7명 이상 ▲3단계는 인구 10만명당 1.5명 ▲4단계는 인구 10만명당 3명 이상일때 적용된다.

이를 확진자 수로 환산하면 수도권은 일주일 동안 일평균 확진자 수가 181명 이상일 때 2단계, 389명 이상일 때 3단계에 해당한다.

손 반장은 "수도권에서 300명 내외의 확진자가 발생하는데 200명 안으로 들어와야 안정화 추세로 이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8.63상승 6.518:01 06/15
  • 코스닥 : 997.37하락 0.0418:01 06/15
  • 원달러 : 1117.00상승 0.318:01 06/15
  • 두바이유 : 72.86상승 0.1718:01 06/15
  • 금 : 72.01상승 0.8318:01 06/15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 [머니S포토] 전국 택배노조, 1박2일 상경투쟁
  • [머니S포토] 백신접종 앞서 시민과 인사 나누는 국힘 '이준석'
  • [머니S포토] 윤호중 "대체공휴일법 6월 신속 처리…사라진 빨간날 돌려드릴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민주평화광장·성공포럼 공동 토론회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