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 똥이 3억7000만원?… ‘용연향’ 주운 어부 횡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국의 한 어부가 3억7000여만원 어치의 용연향을 발견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태국의 한 어부가 3억7000여만원 어치의 용연향을 발견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태국 바다에서 한 어부가 횡재를 만났다.

최근 태국 매체 방콕잭에 따르면 사뚠주에 사는 어부 아세레 푸아드(24)가 아버지와 지난 2일 낚시를 나갔다가 용연향(향유 고래의 배설물) 두덩이를 주웠다.

그가 주운 용연향의 무게는 각각 7kg과 600g으로 태국 송클라대학교 연구실에서 진품감정을 받은 결과 1020만2000바트(약 3억7000만원) 어치인 것으로 추정된다.

푸아드는 "폭우 때문에 물고기를 한마리도 낚지 못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용연향 2개를 발견했다"고 방콕잭에 전했다. 푸아드의 아버지도 "폭풍우를 만나 일찍 집으로 돌아와야 했지만 결국 이런 보물을 얻었다"며 기뻐했다.

푸아드는 "용연향을 구매할 사람을 찾고 있다. 구매자가 원한다면 재감정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수컷 향유 고래의 배설물인 용연향은 고급 향수의 재료로 사용된다. 배출 직후에는 검은색으로 악취를 풍기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햇빛과 소금기에 노출되면 색이 점차 연해지면서 좋은 향이 난다.

최고급 용연향은 500g당 약 2300만원에 판매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