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투기의혹에 단단히 화난 정세균… "정부합동수사본부 마련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오른쪽)의 보고를 받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오른쪽)의 보고를 받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등의 투기 의혹 규명에 팔을 걷어붙였다.

정 총리는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로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을 불러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단' 운영방안을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남 본부장에게 국세청, 금융위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차명거래 등 불법 투기행위를 철저히 규명할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만들어진 LH 임직원 등 공직자의 신도시 투기 의혹은 기관 설립정신을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라며 "위법 이전에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강하게 지적했다.

남 본부장에게는 "부동산 투기 등 민생경제 사건은 검경수사권 조정에 따른 경찰의 핵심수사 영역이며 경찰 수사역량의 가늠자가 될 것"이라며 수사역량 집중을 당부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일 최창원 국무총리실 1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합동조사단을 출범시켰다. 또 경찰청 국수본은 지난 5일부터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단을 운영하고 있다.

정부합동조사단은 국토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지방자치단체 개발공사 직원들과 그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의 3기 신도시 관련 토지거래행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조사 대상은 총 1만4000여명이다.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5:30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5:30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5:30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5:30 06/25
  • 금 : 73.73상승 0.315:30 06/25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