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투기의혹에 단단히 화난 정세균… "정부합동수사본부 마련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오른쪽)의 보고를 받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남구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오른쪽)의 보고를 받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최근 불거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등의 투기 의혹 규명에 팔을 걷어붙였다.

정 총리는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로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을 불러 '부동산 투기 특별수사단' 운영방안을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남 본부장에게 국세청, 금융위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차명거래 등 불법 투기행위를 철저히 규명할 것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만들어진 LH 임직원 등 공직자의 신도시 투기 의혹은 기관 설립정신을 정면으로 위배한 것"이라며 "위법 이전에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강하게 지적했다.

남 본부장에게는 "부동산 투기 등 민생경제 사건은 검경수사권 조정에 따른 경찰의 핵심수사 영역이며 경찰 수사역량의 가늠자가 될 것"이라며 수사역량 집중을 당부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일 최창원 국무총리실 1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정부합동조사단을 출범시켰다. 또 경찰청 국수본은 지난 5일부터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단을 운영하고 있다.

정부합동조사단은 국토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지방자치단체 개발공사 직원들과 그 배우자 및 직계존비속의 3기 신도시 관련 토지거래행위를 조사하고 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조사 대상은 총 1만4000여명이다. 

 

  • 0%
  • 0%
  • 코스피 : 2339.35상승 39.0109:58 07/05
  • 코스닥 : 744.33상승 21.609:58 07/05
  • 원달러 : 1296.30하락 0.809:58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09:58 07/05
  • 금 : 1801.50하락 5.809:58 07/05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