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최저임금 못 받은 근로자 319만명… 역대 두번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 수가 역대 두번째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지난해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 수가 역대 두번째로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지난해 법정 최저임금 기준인 시급 8590원을 받지 못한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가 319만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발표한 '2020년 최저임금 미만율 분석결과 및 시사점'에 따르면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 수는 2001년 57만7000명(4.3%)에서 2020년 319만명(15.6%)으로 20여년간 261만3000명(11.3%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최저임금 미만율은 15.6%는 역대 두번째에 해당한다. 역대 최고치는 2019년 16.5%(338만6000명)였다.

이에 대해 경총은 한국 최저임금의 상대적 수준이 세계 최상위권에 도달한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2020년 한국의 최저임금은 중위임금 대비 62.4%로 OECD 국가 29개국 중 6번째이며 산업경쟁 관계에 있는 주요국(G7) 중에선 최고 수준에 해당한다.

최근 3년 동안 한국의 최저임금 인상률(누적)은 32.8%로 G7보다 약 1.4~8.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저임금 인상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소규모 사업장일수록 최저임금 미만율이 높게 나타났다. 특히 5인 미만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 364만8000명 중 36.3%인 132만4000명이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로 나타나 이 규모 사업장에서는 최저임금이 사실상 수용되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추정된다.

업종별로는 농림어업(51.3%), 숙박음식업(42.6%) 등에서 2020년 최저임금 미만율이 매우 높게 나타나 최저임금이 사실상 기능하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분석됐다. 최저임금의 일률적 인상으로 업종간 최저임금 미만율 편차도 최대 49.1%포인트(농림어업 51.3% vs 정보통신업 2.2%)에 달했다.

하상우 경총 경제조사본부장은 “최저임금 수용성 제고를 위해서는 향후 상당 기간 최저임금 안정을 통해 중위임금 대비 최저임금이 60%를 넘지 않는 수준에서 관리해야 한다”며 “업종에 따라 천차만별인 경영환경을 고려한 최저임금 구분적용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74상승 16.3614:06 04/15
  • 코스닥 : 1013.04하락 1.3814:06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4:06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4:06 04/15
  • 금 : 62.56상승 0.9814:06 04/15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