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또 배송기사 과로사 논란… "휴가 중 사망"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쿠팡 측은 쿠팡친구의 사망사고에 대해 과로사가 아니라는 취지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사진=뉴스1
쿠팡 측은 쿠팡친구의 사망사고에 대해 과로사가 아니라는 취지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사진=뉴스1

쿠팡이 또 다시 배송기사 과로사 논란에 휩싸였다. 택배노조는 쿠팡 배송기사 사망 사고를 두고 "명백한 과로사"라며 쿠팡 측의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했다. 하지만 쿠팡 측은 해당 배송기사의 근무시간이 많지 않았고 휴가 중에 사망했다는 점을 들어 과로사 주장을 반박했다. 

9일 쿠팡과 택배연대노조 등에 따르면 쿠팡 송파 1캠프에서 심야 배송을 담당하던 쿠팡친구(쿠팡맨) 이모씨가 지난 6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모씨는 배우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서울 송파구의 한 고시원에서 발견됐다. 경찰이 출동했을 땐 이미 숨진 상태였고 사망한 지 이틀 정도 지난 것으로 추정됐다.

노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쿠팡에 계약직으로 입사해 근무하던 중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가족과 떨어져 근무 중이던 이씨는 평소 배우자에게 심야 노동의 어려움을 호소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의 임금은 280여만원 수준이었으며 근무 시간대가 심야라는 점을 감안하면 최저임금을 겨우 넘는 수준이라고 노조 측은 주장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대책위)는 8일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숨진 이모씨는 평소 아무런 지병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의문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과로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고인은 작년 초 쿠팡에 계약직으로 입사해 지금까지 계속 심야·새벽배송업무만 전담해왔다"면서 "고인은 평소 밤 9시부터 아침 7시까지 매일 10시간씩(무급휴게시간 1시간 포함) 주 5일을 일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반면 쿠팡 측은 과로사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쿠팡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를 표한다"며 "회사는 고인의 사망원인을 확인하는 절차에 적극 협력하고 유가족의 아픔을 덜어드리기 위해 모든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만 "고인은 지난 2월24일 마지막 출근 이후 7일 동안 휴가 및 휴무로 근무하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사망했다"며 "지난 4일 복귀 예정이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근무 시간을 근거로 들어 과로사가 아니라는 점을 뒷받침했다. 쿠팡 측은 "지난 12주간 고인의 근무일수는 주당 평균 약 4일이었으며 근무기간은 약 40시간이었다"며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가 지난해 발표한 택배업계 실태조사 결과인 평균 주 6일, 71시간 근무에 비해 현저히 낮은 수준이자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합의기구가 권고한 주당 60시간 근무에 비해서도 낮은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쿠팡 측은 "고인의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당국이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회사도 최선을 다해 협조하고 있는만큼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한 예단이나 일방적인 주장이 보도되지 않도록 살펴달라"며 "쿠팡은 근로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더욱 철저히 지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5.66상승 1412:02 04/22
  • 코스닥 : 1029.14상승 6.9212:02 04/22
  • 원달러 : 1115.10하락 3.512:02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2:02 04/22
  • 금 : 63.71하락 2.0312:02 04/22
  • [머니S포토] 오세훈 '제38대 서울시장' 온라인 취임식
  • [머니S포토] '이해충돌방지법' 국회 정무위 통과…8년만에 처리
  • [머니S포토] 화상으로 전체회의 하는 민주당 초선의원들
  • [머니S포토] 동작동 현충원 찾은 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오세훈 '제38대 서울시장' 온라인 취임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