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LH 투기에 행정·수사력 총동원…검경 유기적 협력해야"

법무부·행정안전부 업무보고 마무리발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법무부ㆍ행정안전부 업무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3.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법무부ㆍ행정안전부 업무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3.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가가 가진 모든 행정력, 모든 수사력을 총동원해야 한다"며 "국민을 실망시키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법무부·행정안전부 업무보고 마무리발언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 차원에서 합동조사단이 광범위한 조사를 하고 있지만 조사를 먼저하고 수사는 뒤에 할 필요가 없다. 조사와 수사는 함께 갈 수밖에 없다"면서 "경찰 국가수사본부(국수본)가 발 빠르게 수사를 병행하고, 합조단 조사 결과는 그때그때 국수본에 넘기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도 수사 노하우, 기법, 방향을 잡기 위한 경찰과의 '유기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검찰-경찰은 보다 긴밀히 협의해 달라"고 주문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실제 문 대통령은 이날 검찰과 경찰의 '유기적 협력', '긴밀한 협의'를 여러 차례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수사권 조정 과정에서는 두 기관이 입장이 다를 수 있었겠지만, 이제는 유기적 협력으로, 국가 수사기관의 대응역량을 극대화해야 한다"며 "검찰과 경찰의 유기적 협력은 수사권 조정을 마무리 짓는 중요 과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LH 투기 의혹 사건은 검-경의 유기적 협력이 필요한 첫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직 투기 의혹의 일단이 드러난 상황이라 개인의 일탈인지 구조적 문제인지 예단하기 어렵지만, 검-경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6.36하락 24.3409:40 04/21
  • 코스닥 : 1028.60하락 3.2809:40 04/21
  • 원달러 : 1116.70상승 4.409:40 04/21
  • 두바이유 : 66.57하락 0.4809:40 04/21
  • 금 : 65.74상승 0.9109:40 04/21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 [머니S포토] 홍남기 "차질없는 코로나 백신확보에 주력할 것"
  • [머니S포토] 홍남기 경제부총리,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화의 주재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유은혜 부총리, 전국 학교·학원 코로나19 방역대응 강화조치 발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