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위, 내일 LH투기 의혹 긴급점검…변창흠·장충모 출석

野, 재발방지 위해 LH 임직원 재산등록 의무화 등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 발표를 마친 뒤 브리핑룸을 빠져나가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 발표를 마친 뒤 브리핑룸을 빠져나가고 있다. 2021.3.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이준성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개발부지 사전투기 의혹의 진상 규명을 위해 전체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국토위 여야 간사는 8일 합의를 통해 오는 9일 오후 2시부터 국회 국토위 회의실에서 긴급현안보고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헌승 국토위 야당 간사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소속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 명의의 국토위 전체회의 개회요구서를 제출했다.

이 간사는 당초 '오전 10시' 개회를 요구했으나 여야 간사 간 협의를 통해 오후 2시에 개회하기로 합의했다.

전체회의에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장충모 LH사장직무대행이 참석할 예정이다.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이 일파만파 커짐에 따라 국민의힘은 재발 방지를 위해 공공개발 관련 업무에 관여하는 모든 임직원의 재산등록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입법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당 부동산시장 정상화 특별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공공개발 관련 중대비리 근절을 위한 입법 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이들은 LH 신규사업 추진 시 관계자(직원·가족·친인척 등)의 투기 여부를 조사하고 적발 시 처벌을 강화하는 한국토지주택공사법 개정과 공공개발 관련 기관의 직원 및 직계가족 등의 토지거래 사전신고제를 도입하는 공공주택 특별법도 제정한다는 방침이다.

김종인 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LH 임직원들의 투기 의혹은 검찰로 하여금 엄밀한 수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한국토지주택공사를 이제는 '한국투기주택공사'로 국민이 인식할 것 같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