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6개월차 직원 "땅 사는 게 월급보다 남아"… 분노 더 키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해 입사한 LH 직원 A씨는 사내 메신저를 통해 "대구 연호지구는 무조건 오를 거라 오빠 친구들과 돈을 모아 공동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LH 진주 사옥. /사진제공=LH
지난해 입사한 LH 직원 A씨는 사내 메신저를 통해 "대구 연호지구는 무조건 오를 거라 오빠 친구들과 돈을 모아 공동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LH 진주 사옥. /사진제공=LH
한국토지주택공사(LH) 신입사원이 사내 메신저를 이용해 차명 땅을 사겠다는 계획을 밝히고 "해고돼도 땅 수익이 평생 월급보다 많다"는 발언을 했다. LH 직원과 가족이 3기신도시 땅에 100억원대 투기를 해 사회적 물의가 빚어지고 대통령까지 나서 대국민 사과를 하는 상황에 나온 발언이라 더욱 논란을 키우고 있다.

지난 8일 JTBC에 따르면 지난해 입사한 LH 직원 A씨는 사내 메신저를 통해 불법적인 투기 정황이 담긴 이야기를 나눴다. 공개된 메신저 내용에 따르면 A씨는 "대구 연호지구는 무조건 오를 거라 오빠 친구들과 돈을 모아 공동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며 "본인이나 가족 이름으로 LH 땅을 살 수 없어 명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A씨가 언급한 대구 연호지구는 2018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된 후 LH 직원들이 땅을 살 수 없다. A씨는 "회사 잘리게 돼도 땅 수익이 회사에서 평생 버는 돈보다 많다"며 불법 투기에 정당성을 부여했다. 그는 "관리처분인가를 안 받은 곳의 돈이 적게 든다"며 다른 재개발 지역을 추천하기도 했다.

메신저 대화를 한 당시 A씨는 입사 6개월차인 신입사원이었다. 대구경북지역본부 토지판매부에서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투자했다면 업무 정보를 부당하게 이용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A씨는 JTBC 측에 "농담으로 한 말"이라며 "연호지구를 매매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LH 관계자는 "국민들을 실망시켜드려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