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태·이준석, '5인 금지' 위반 술자리 사과했지만… "가게 주인 주의 받은적 없다" 부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경태(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5인 이상 모임을 가져 논란이 일었다. /사진=뉴스1
장경태(왼쪽)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5인 이상 모임을 가져 논란이 일었다. /사진=뉴스1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5인 이상 모임을 가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두 사람은 논란이 일자 사과했지만 식당 주인이 주의를 줬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다.

지난 8일 MBC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2일 서울 용산구의 한 식당에서 다른 일행 3명과 함께 술을 마셨다.

이 전 최고위원이 일행 3명과 가진 술자리에 장 의원이 뒤늦게 합류하며 5인이 돼 식당 주인이 주의를 줬으나 이들은 영업제한 시간인 오후 10시까지 한 테이블에서 만남을 지속했다.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 "국민 여러분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분들이 어려운 상황에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고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무거운 책임을 느끼고 반성한다"고 적었다.

그는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방역의 경계를 늦추지 않고 방역수칙을 잘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이 전 최고위원도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반성한다. 방역수칙을 꼭 준수하겠다"고 사과했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5인 이상 모임을 가진 것에 대해 각각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글을 올렸다. /사진=장경태(왼쪽)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기고 5인 이상 모임을 가진 것에 대해 각각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글을 올렸다. /사진=장경태(왼쪽)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전 미래통합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일행 중 한 명이 장 의원과 친분관계가 있어 장 의원에게 안부전화를 해 장 의원이 오후 9시30분쯤 합류하게 됐다"며 "오후 10시 영업종료시간이 가까운 시점이었기에 잠깐 인사하고 간다는 게 20분가량으로 길어져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역수칙을 위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두 사람은 식당 주인 가족이 5인 이상 모임에 대해 주의를 줬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강하게 반박했다.

장 의원은 "주의를 받은 게 아닌 저 먼저 그 자리를 나왔다"고 부인했다.

이 전 최고위원도 "해당 모임에 참석한 어느 누구도 단 한 차례도 기억하지 못하는 내용"이라며 "방역수칙상 업주분이 져야 할 책임이 있기에 그런 증언을 하셨다면 폐쇄회로(CC)TV 상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보도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용산구청 방역관계자가 사실관계를 확인해줬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