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석유화학, 2050 탄소중립 R&D… 예비타당성 조사 나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는 지난해 12월7일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추진하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는 지난해 12월7일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추진하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가 철강·석유화학 등 대표적인 탄소 다배출업종의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대규모 기술개발(R&D)이 필요할 것으로 판단하고 예비타당성 조사를 위한 사업 기획에 착수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일 서울 강남구 한국기술센터에서 '탄소중립 산업전환 추진위원회 4차 실무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철강협회와 조선해양플랜트협회를 포함한 13개 업종 협회 관계자가 참석했다. 탄소저감 R&D 예산의 전략적 배분을 위해 산업계의 수요 발굴과 고충을 청취하기 위한 목적으로 열렸다.

정부는 탄소배출의 근본적 저감을 위해 다배출업종에서 과거와 전혀 다른 신산업공정 개발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대규모 기술개발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예타사업 기획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관련 산업의 신산업공정으로는 수소환원제철·전기가열나프타 분해공정 등이 거론되고 있다.

또 단기간에 온실가스 저감성과를 거두기 위해 효율 개선과 공정관리 고도화 기술개발과 관련된 과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2022년부터 투자할 방침이다. 이외에 제품 생산공정이 아닌 사용과정에서 탄소가 발생하는 자동차·조선·기계 등의 업종은 전기차·수소차, 친환경 선박 등 화석연료 사용 저감과 직결된 품목을 육성하기로 했다.

이날 산업부는 그간 탄소중립 기술개발이 신재생에너지·수소·수요관리 등 에너지 분야 중심으로 진행되고, 산업분야 관련 기술개발 투자가 상대적으로 저조한 부분을 인정하면서 향후 산업공정 온실가스 저감기술 지원을 핵심 기술개발 의제로 전환할 계획임을 밝혔다. 특히 간담회를 통해 발굴한 과제 중 시급성이 높은 과제는 내년도 예산안 편성 시 우선 배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 같은 목표 달성을 위해 올해 산업기술 R&D 예산을 작년보다 18.7% 늘린 약 5조원으로 편성하고, 내년에도 큰 폭의 산업기술 R&D 예산 증액을 추진한다.

장영진 산업부 산업혁신실장은 "산업공정 R&D 투자 강화정책이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우리나라를 산업 강국으로 이끄는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