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7942억 규모 'LNG 연료추진 컨테이너선' 5척 수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아시아 지역 선주로부터 총 7942억원 규모의 1만5000TEU급 초대형 LNG연료추진 컨테이너선 5척을 수주했다.

삼성중공업은 9일 이 같은 내용을 공시했다. 해당 선박은 2024년 1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총 19척, 24억달러(약 2조7410억원)를 수주했다. 1분기가 끝나기 전에 목표 78억달러의 31%를 달성하는 등 수주 목표 달성을 향해 순항 중이다. 이는 탈탄소 정책과 환경규제 대응 목적의 선박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삼성중공업이 LNG연료추진선에 대한 건조 기술과 경험을 인정받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올해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선박 19척 중 LNG연료추진선이 14척으로 대부분을 차지(74%)하고 있다. LNG연료추진선은 일반 선박보다 가격이 10~20% 더 비싸 수주 금액 증가 요인으로도 작용한다.

삼성중공업은 현재까지 LNG연료추진선 36척(원유운반선 26척, 컨테이너선 10척)을 수주해 전 세계 시장점유율 31%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원유운반선 시장만 보면 전 세계 LNG연료추진 원유운반선 2척 중 1척은 삼성중공업이 건조하는 선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LNG 관련 엔지니어링 역량 강화와 실증 설비 구축 등 기술개발에 힘써온 노력이 가시화되고 있다"며 "삼성중공업은 LNG연료추진선 수주 최대 실적을 보유하고 있고 수주잔고도 양호해 연속 건조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98상승 43.7811:35 05/10
  • 코스닥 : 989.29상승 10.9911:35 05/10
  • 원달러 : 1115.60하락 5.711:35 05/10
  • 두바이유 : 68.28상승 0.1911:35 05/10
  • 금 : 65.90하락 1.2711:35 05/10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기현-이종배
  • [머니S포토] '다양한 카네이션'
  • [머니S포토] 이마트, 전 점포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판매 시작
  • [머니S포토] 택배노조 총파업 결과 발표하는 진경호 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기현-이종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