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개런티 재촬영”… '달이 뜨는 강' 왕빛나·윤주만·이지훈 의리로 뭉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지훈(왼쪽부터), 왕빛나, 기은세 등이 '달이 뜨는 강' 재촬영 출연료를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제작진에 전했다. /사진=스타뉴스
이지훈(왼쪽부터), 왕빛나, 기은세 등이 '달이 뜨는 강' 재촬영 출연료를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제작진에 전했다. /사진=스타뉴스

'달이 뜨는 강' 출연 배우들이 재촬영 출연료를 받지 않기로 해 화제가 되고 있다.

9일 왕빛나, 윤주만, 이지훈, 기은세, 김희정, 류의현 등 일부 출연 배우들은 제작진에 재촬영 출연료를 받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KBS 2TV 월화극 '달이 뜨는 강'은 최근 학교폭력으로 논란이 된 주연 배우 지수가 하차하면서 재촬영에 돌입했다. 

이미 지수가 온달 역으로 전체 촬영의 95% 이상을 진행했던 만큼 상당 부분 재촬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온달 역에는 나인우가 투입됐다.

왕빛나, 윤주만 소속사 이엘라이즈 관계자는 "왕빛나는 윤상호 감독, 제작사 대표와의 의리로 재촬영 출연료를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윤주만도 마찬가지"라고 전했다.

전날 방송된 '달이 뜨는 강' 7회에는 나인우가 온달 역으로 첫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