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첼시vs픽포드… 첼시 융단폭격 온몸으로 막으며 '평점 8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버튼 골키퍼 조던 픽포드가 뛰어난 선방 능력으로 마지막까지 팀의 추격 의지를 불태웠다. /사진=로이터
에버튼 골키퍼 조던 픽포드가 뛰어난 선방 능력으로 마지막까지 팀의 추격 의지를 불태웠다. /사진=로이터
무기력했던 에버튼이지만 단 한명만은 빛났다. 골키퍼 조던 픽포드가 선방쇼를 펼치며 마지막까지 에버튼의 추격 희망에 기름을 부었다.

에버튼은 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첼시와의 원정경기에서 0-2로 패했다.

객관적 전력에서 열세로 평가받은 에버튼이다.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전력차는 더욱 극명했다. 첼시는 65%의 볼점유율을 바탕으로 시종일관 에버튼 수비진을 압박했다. 첼시 선수들은 패스 횟수(713-369), 슈팅 수(19-7), 유효슈팅 수(9-1) 등 모든 지표에서 에버튼을 완전히 압도했다.

이런 공세 속에서도 에버튼이 단 2골만 실점하는 데 그친 것은 픽포드 골키퍼의 영향이 컸다. 이날 에버튼 골문을 지킨 픽포드는 계속해서 날아오는 첼시의 슈팅을 쳐내며 추격의 희망을 살렸다.

픽포드는 0-1로 뒤진 전반 41분 상대 수비수 마르코스 알론소의 슈팅을 간신히 건드려 막아냈다. 후반 막판에도 티모 베르너와의 1대1 상황과 이어진 은골로 캉테의 슈팅을 연속으로 막았다. 평소 약점으로 지적받던 잔실수도 찾아볼 수 없었다.

에버튼 골키퍼 조던 픽포드가 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첼시와의 경기에서 후반 19분 상대 미드필더 카이 하베르츠를 막아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에버튼 골키퍼 조던 픽포드가 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첼시와의 경기에서 후반 19분 상대 미드필더 카이 하베르츠를 막아서고 있다. /사진=로이터
두번의 실점 장면 또한 픽포드로서는 어쩔 수 없는 장면이었다. 첫번째 장면은 알론소의 크로스가 수비수 벤 고드프리에 맞고 자책골로 연결됐다. 크로스가 향하는 방향으로 몸을 날리던 픽포드로서는 역동작에 걸려 다시 몸을 날리기 어려웠다. 두번째 실점 장면의 경우 카이 하베르츠를 막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내주기는 했으나 픽포드의 실책이라기 보다는 그를 피하기 위해 공을 건드려 움직였던 하베르츠의 센스가 더 빛을 발했다.

리버풀 지역 매체 '리버풀 에코'는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어쩔 수 없는 실점 상황에서는 할 수 있는 것이 없었지만 이외에 첼시를 막아내는 장면들은 꽤나 대단했다"며 그에게 팀 내 가장 높은 평점 8점을 부여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7.02상승 24.9113:36 05/14
  • 코스닥 : 962.56상승 10.7913:36 05/14
  • 원달러 : 1130.30상승 113:36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3:36 05/14
  • 금 : 66.56상승 1.0213:36 05/14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들어서는 송영길 대표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발언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