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중고차 성수기… SM6∙코나 등 가성비 모델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월 중고차 성수기에 돌입함에 따라 전반적으로 시세가 올랐으며 소비자 수요가 높은 ‘가성비’ 모델의 상승세가 뚜렸했다./사진=뉴스1 이광호 기자
3월 중고차 성수기에 돌입함에 따라 전반적으로 시세가 올랐으며 소비자 수요가 높은 ‘가성비’ 모델의 상승세가 뚜렸했다./사진=뉴스1 이광호 기자
3월 중고차 성수기에 돌입함에 따라 전반적으로 시세가 올랐으며 소비자 수요가 높은 ‘가성비’ 모델의 상승세가 뚜렸했다.

엔카닷컴은 9일 올해 3월 중고차 시세를 공개했다. 엔카닷컴이 집계한 중고차 시세는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르노삼성, 쌍용 등 국내 완성차 브랜드와 벤츠, BMW, 아우디 등 수입차 브랜드의 2018년식을 대상으로 했다.

국산차 시세는 전월 대비 평균 0.07% 소폭 상승한 가운데 1000만원 중반대에 구매가 가능한 일부 모델의 시세가 상승했다.

최소가 기준으로 르노삼성 SM6가 전월과 비교해 4.01%로 상승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현대차 코나 2.03%, 르노삼성 QM6 1.52%, 현대차 올 뉴 투싼이 1.20%로 최소가격 기준 시세가 전월 대비 각각 상승했다.

엔카닷컴 측은 이달들어 자동차 구매 수요가 높아지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형성된 모델의 수요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사진=엔카닷컴
./사진=엔카닷컴

하지만 1000만원 대의 비슷한 시세를 형성하는 일부 모델들은 가격이 하락했다. 현대차 아반떼 AD는 최대가 기준 시세가 전월 대비 5.24%로 가장 크게 하락했으며, 기아차 올 뉴 K3는 평균 시세가 0.78% 감소했다. 쌍용차 티볼리 아머도 전월 대비 최소가가 1.23% 하락했다.

수입차는 전달과 비교해 평균 시세 변동이 없었다. 그나마 가장 큰 폭으로 시세가 상승한 모델은 아우디 A4로 최소가, 최대가 모두 2%대로 오른 평균 시세 2.26%를 기록했다. 8000만원 이상의 고가 모델인 포르쉐 뉴 카이엔도 평균 시세가 1.47% 상승했다.

시세가 다소 크게 하락한 모델도 있다. 쉐보레 올 뉴 말리부와 메르세데스 벤츠 C클래스가 최대가 기준 각각 2.11%, 1.99%로 평균 시세 보다 떨어졌다.

박홍규 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3월은 입사를 앞둔 신입사원이나 생애 첫차 구입을 고려하는 소비자가 많아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 가능한 가성비 모델의 수요가 높은 상황”이라며 “중고차 수요가 많은 만큼 시세가 상승세에 있지만 이 달 시세 하락 폭이 평균 보다 컸던 국산 준중형 세단의 구입을 노려볼 만하다”라고 밝혔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