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날 수영하다 실종… 전 비야레알 유망주 결국 숨진 채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 우루과이 U-20 대표팀 공격수였던 프랑코 아코스타가 8일(현지시간)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의 한 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프랑코 아코스타 개인 인스타그램 캡처
전 우루과이 U-20 대표팀 공격수였던 프랑코 아코스타가 8일(현지시간) 우루과이 몬테비데오의 한 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프랑코 아코스타 개인 인스타그램 캡처
생일날 강에서 수영을 하다가 실종됐던 우루과이 공격수 프랑코 아코스타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8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에 따르면 아코스타의 시신은 이날 오전 그가 마지막으로 발견된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의 판도강 인근에서 수습됐다.

아코스타는 지난 6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던 중 판도강을 헤엄쳐 건너려는 모험을 감행했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물에 들어갔던 그의 형제는 다행히도 무사히 빠져나왔다.

실종 신고를 받은 우루과이 해군은 즉각 수색 작업에 돌입했지만 주말이 지날 때까지 그의 흔적을 강 어디에서도 찾지 못했다. 당국은 그를 찾기 위해 보트와 제트스키는 물론 다이버들까지 동원해 아코스타를 찾아나섰다.

1996년생인 아코스타는 우루과이 20세 이하(U-20) 대표팀을 거치는 등 기대주로 주목받았다.

아코스타는 우루과이의 아틀레티코 페닉스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해 2015년 스페인 명가 비야레알로 이적했다. 5년6개월이라는 파격적인 계약 기간이었다. 하지만 기대만큼 성장하지 못한 아코스타는 라싱 산탄데르 임대를 거쳐 현재는 우루과이 2부리그의 아틀레티코 아테나스에 몸담고 있던 상태였다.

우루과이축구협회는 이날 공식 채널을 통해 "아코스타의 죽음에 진심어린 애도를 전한다. 그의 친지와 동료, 친구들에게도 조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전 소속팀인 비야레알 역시 "그를 잃게 돼 깊은 충격을 받았다"며 "아코스타 당신을 항상 기억할 것이다. 편히 잠들 기를"이라는 추모 메시지를 공식 SNS에 남겼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5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18:03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18:03 04/22
  • 원달러 : 1117.30하락 1.318:03 04/22
  • 두바이유 : 65.32하락 1.2518:03 04/22
  • 금 : 63.71하락 2.0318:03 04/22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인터넷 품질 문제' 김현 "KT·SK·LG까지 통신3사 전수 조사할 것"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