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우 측, 학폭 의혹 부인… "범법행위 한 적 없지만 사실 확인 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심은우 소속사가 학교폭력 의혹 관련 입장을 냈다. /사진=뉴스1
배우 심은우 소속사가 학교폭력 의혹 관련 입장을 냈다. /사진=뉴스1
배우 심은우 측이 학교폭력 의혹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소속사 SH미디어스코프는 9일 "사실 확인 결과 심은우는 중학교 재학 시절 학급의 반장을 맡아서 할 정도로 품행도 바르고 범법행위를 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SH미디어스코프는 "커뮤니티상에 피해자라고 말씀하시는 분(J양)께서 중학교 1학년 당시 당사의 소속 배우 심은우의 주도하에 따돌림을 당하셨다고 말씀하셨다"며 "본인 확인 결과 재학시절 함께 어울려 놀던 친구들이 있었고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그 친구들 중 한 명이 J양과의 다툼 혹은 마찰이 있어 당시 심은우를 포함한 친구들과 J양의 관계가 좋지 않았던 기억은 있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재학 당시 어울리던 친구들과 어린 학생으로서 사용하지 말아야 할 언어, 즉 욕을 섞어서 대화를 한 사실과 친구들 중 흡연을 하는 친구가 있어서 보기에 따라서는 안 좋은 무리들로 보여질 수도 있겠다고 한다"며 "그로 인해 어떠한 방식으로라도 J양께서 피해를 보셨다면 사과를 하는 것이 마땅한 도리"라며 피해사실이 전해질 경우 J양에게 사과할 의향을 밝혔다. 

소속사는 "당사에서는 심은우가 기억하지 못 하는 사실들을 취합해 J양과 당사의 배우 심은우 모두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심은우에게 중학교 재학시절 기억을 찾아 줄 친구들과 연락을 시도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으며 내용이 정리 되는대로 명확한 사실관계를 밝혀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부의 세계' 심은우(박소리) 학교 폭력 용기내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중학교 재학 시절 심은우의 주도하에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박혜원
박혜원 sunone@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정치팀 박혜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