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사태에 허지웅이 남긴 섬뜩한 말… "결국 몸 크기만큼의 땅에 묻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허지웅이 LH 사태를 보고 글을 남겼다.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
허지웅이 LH 사태를 보고 글을 남겼다.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
작가 허지웅이 LH사태를 보고 섬뜩한 메시지를 남겼다.

9일 허지웅은 인스타그램에 LH사태를 보고 느낀 감정을 글로 풀어냈다. 허지웅은 "'전쟁과 평화'나 '안나 카레리나' 읽어봤나? 톨스토이의 작품이다"며 "그는 한때 자신의 기존 작품이 모두 귀족문학에 지나지 않았다고 선언한 이후 한동안 모두가 쉽고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우화 형식의 단편 활동에 집중했다.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가 이 시기에 쓰였다"고 운을 뗐다.

허지웅은 "그 가운데 '사람은 얼마만큼의 땅이 필요한가'라는 얘기가 있다"며 "주공, 아니 주인공 바흠은 땅에 집착하는 농민이다. 열심히 노력해서 자기 땅을 갖는 데 성공했지만 너무 비좁았다. 그는 비좁은 땅 때문에 불행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른 땅을 찾아 떠났고 곧 충분히 자신과 가족을 건사할 수 있는 크기의 땅을 만난다. 그러나 같은 돈으로 훨씬 더 큰 땅을 살 수 있다는 말에 결정을 뒤집는다"며 "마침내 당도한 그곳에서 주인공은 해가 떨어지기 전까지 걸어서 도달할 수 있는 크기의 땅을 헐값에 살 수 있다는 걸 알고 크게 기뻐한다. 그리고 안간힘을 다해 갈 수 있는 만큼 갔다가 해가 떨어지기 전까지 서둘러 돌아오는 동안 과로로 죽는다. 그는 결국 자기 몸 크기만큼의 땅에 묻힌다"고 말을 이어갔다.

허지웅은 "톨스토이가 말하고자 하는 건 흔히 알려진 이 단편의 교훈처럼 네 몸뚱아리만큼의 땅이 필요하다는 게 아니다"라며 "충분히 만족하고 평안을 찾을 수 있는 행운이 눈앞에 있음에도 기회를 망치는 건 언제나 조금 더 크고 많은 걸 갖고 싶다는 욕심 때문이라는 얘기다. 요즘 이 소설이 자주 떠오른다. 그래서 함께 나누어봤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최근 일부 LH 직원들의 신도시 투기 의혹이 불거지며 민심이 들끓고 있다. 의혹이 생긴 후 일부 직원들이 블라인드 게시판에 올린 무책임한 글들이 분노를 더욱 확산시키고 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9.23상승 13.0412:06 06/24
  • 코스닥 : 1013.18하락 3.2812:06 06/24
  • 원달러 : 1136.00하락 1.712:06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2:06 06/24
  • 금 : 73.43상승 0.9112:06 06/24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과방위 또 파행' 회의장 퇴장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국회 환노위 회의 주재하는 송옥주 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부동산 전수조사 압박' 윤호중 "생선도 머리부터 썩기 마련"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