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이주시 최대 1200만원'… 日 정부 후쿠시마 부흥 나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지역 재건을 위해 이주·정착 정책을 마련했다. 사진은 지난 2011년 동일본대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이와테현 미야코시의 모습. /사진=로이터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지역 재건을 위해 이주·정착 정책을 마련했다. 사진은 지난 2011년 동일본대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이와테현 미야코시의 모습. /사진=로이터
동일본대지진 발생 10주년을 앞두고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등 재해지역의 부흥을 위한 정책을 마련했다.

9일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내년부터 2026년까지를 '제2기 부흥·창생 기간'으로 정하고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사고로 피해를 입은 지역에 국제교육 연구 거점을 설치하는 등 신사업을 도입하기로 했다. 후쿠시마현에 대해서는 이주·정착을 촉진하기로 했다.

요미우리는 동일본대지진 피해 지역에서 현재 도로와 주택 등의 기반시설 정비는 대략 완료됐으나 연안 지역의 인구 감소와 산업 공동화 대응 문제는 여전한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대피령이 해제된 지역으로의 귀환을 촉진하고 원전 주변 12개 지역으로 이주하는 사람에게는 최대 120만엔(약 1200만원)을 지원하는 방안을 고안해냈다.

산업 창출과 인재 육성을 위해 국제교육 사업도 새롭게 추진된다. 일본 정부는 해당 지역의 영농 재개를 촉진하기 위해 농작물 관련 시설도 정비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후쿠시마현산 식품에 대한 ‘풍평피해’(風評被害)를 불식하기 위해 사업비 총 1조6000억엔(16조7000억원)으로 향후 5년 동안 정보 관리 정책을 펼칠 예정이다. 풍평피해는 일본에서 사용하는 표현으로 자연재해나 각종 사건사고에 대한 허위 정보가 야기하는 피해를 의미한다.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날 오전 총리관저에서 열린 부흥추진회의 등의 합동회의에서 "후쿠시마의 부흥 없이는 동북 지역의 부흥이 없고 동부 지역의 부흥 없이는 일본의 재생이 없다는 결의하에 계속해서 정부의 최우선 과제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은경
강은경 eunkyung505@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