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경량전철 "승강장안전문 문제해결에 최선"…이번엔 해결될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크린도어 점검. / 사진제공=용인경량전철
스크린도어 점검. / 사진제공=용인경량전철
용인경량전철㈜은 2021년 2월 18일 개통한 승강장안전문 운영중 발생한 일련의 사고와 관련하여 “다치신 분들과 불편을 겪으신 분들, 그리고 걱정을 하고 계신 모든 시민 여러분들께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경전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문 문제점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승강장안전문은 지난 2월 18일에 사용을 개시하였으나 초기에는 안전문 열림 및 개방불능 등 약 37건 장애가 발생하였고, 승객 5명이 다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사업주관사인 용인경량전철(주)는 운영사 네오트랜스(주), 시공사인 에스티엔(주) 및 주무관청인 용인시와 승강강안전문의 완전한 장애해소를 위해 특별 대책회의를 소집하고 승강장안전문 문제점 해결작업을 시작하였다. 

역사에는 우선 안전요원을 배치하여 장애발생시 안전문 강제개방 등 안전사고 예방조치를 실시하였으며, 전문인력 5명 상주 및 기술인력을 각 역사에 배치하여 장애원인 분석 및 제어장치 프로그램 수정 개선작업을 실시했다. 

특히, 용인경량전철(주)는 지난 3월 9일 0시부터 5시간에 걸쳐 장애가 발생된 5개 역사에 차량 2대, 전문기술자 10명 등 약 20여명이 투입되어 집중점검을 실시하여, 승강장안전문 기계장치, 검지센서류 감도 및 각종 제어장치 프로그램 검사등 종합적인 정비점검을 실시했다.

주무관청인 용인시에서도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교통건설국장외 관련공무원들이 이 점검을 참관하였다. 이날 점검에 참관한 용인시 교통건설국장은 “이번 점검이 승강장안전문 완전한 장애해소에 주요한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모든 노력을 기울여 경전철 안전운행 확보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승강장안전문 장애발생은 사용개시 첫주 37건으로 일평균 5.3건 발생하였으나, 2주차 13건, 3주차 2건으로 점차 감소하여 대부분의 장애를 해소했다.

용인경량전철(주) 관계자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심하고 경전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승강장안전문 장애 개선작업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용인=김동우
용인=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8:01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8:01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8:0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1 06/25
  • 금 : 73.73상승 0.318:01 06/25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