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까지 사과만?… 변창흠 "전 기관장으로서 LH 사태 참담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529호에서 열린 제385회 국회(임시회) 국토교통위원회 1차 회의에 출석, LH 땅 투기 의혹 현안 질의에 이마를 짚으며 생각에 잠긴듯한 표정을 보이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529호에서 열린 제385회 국회(임시회) 국토교통위원회 1차 회의에 출석, LH 땅 투기 의혹 현안 질의에 이마를 짚으며 생각에 잠긴듯한 표정을 보이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현안보고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투기의혹이드러나고 있어 소관 업무의 주무부처 장관이자 LH의 전 기관장으로서 매우 참담한 심정이다"며 "어느 때보다 무거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말했다.

변 장관은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 여러분과 위원님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번 일로 국민 여러분께서 큰 실망과 분노를 느끼셨다는 점을 잘 알고 있으며 진심으로 가슴 아프고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이번 사태를 공공의 신뢰를 좌우하는 매우 엄중한 사건으로 받아들이고 앞으로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 투기의혹을 엄정하게 조사하고 투기행위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며,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도 신속하게 마련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현재 부동산 시장은 3080+공급대책 발표 이후 매매와 전세가격의 상승세가 한풀 꺾이는 모양새를 보이고 있다"며 "이번 사태가 공공 전체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져 부동산 시장을 다시 불안정한 상황으로 몰고 가게 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서 말씀드린 투기행위자에 대한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을 조속히 추진함은 물론, 기존에 발표한 주택공급대책도 차질 없이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3월 후보지 공개 등 3080+공급대책의 후속조치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하고, 주택공급 확대에 대한 시장의 신뢰도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1.32하락 27.3609:30 06/17
  • 코스닥 : 996.81하락 1.6809:30 06/17
  • 원달러 : 1128.80상승 11.609:30 06/17
  • 두바이유 : 74.39상승 0.409:30 06/17
  • 금 : 72.78상승 0.9909:30 06/17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24차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인사 나누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