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시작부터 정쟁으로 비화된 국토위…'LH 현안보고'는 뒷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문동주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개발부지 사전투기 의혹과 관련해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가 여야 간 고성으로 시작됐다.

국토위는 9일 오후 2시 국회 국토위 회의실에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정충모 LH 사장직무대행을 출석 시켜 긴급 현안 보고를 개최했다. 그러나 개최 직후 의사진행 발언이 시작되자마자 여야 의원들의 고성이 오갔다.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전체회의 개최가 늦어진 것에 "이번 일이 불거진 지 일주일이 됐다"며 "국민의힘에선 즉각 상임위원회를 개최해 왜 이 문제가 터졌고, 앞으로 어떻게 따져갈지 신속하게 여야의 머리를 맞대고 진상을 밝히자고 논의하자고 했지만, 여권이 회피했다. 일주일이란 시간이 걸린 것이 도저히 이해가 안 간다. 심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에 여당 국토위 간사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내가 야당이라면 지금 이렇게 아까운 시간에 의사진행발언을 하면서 시간을 보내지 않았을 것"이라고 반박하며 "(의혹이 불거진) 그날로부터 상임위를 열면 뭘 어떻게 하겠단 말인가. 우리가 정치공세를 한다고 해서 이 사태의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의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하는 데 무슨 도움이 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야당 의원들은 크게 반발했다. 하영제 국민의힘 의원은 "조응천 간사의 기본적인 시각에 대해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 자리가 우리 야당이 정치공세 하는 자리냐"고 반박했다. 이어 "정치공세라는 기본적인 시각을 여당 의원이 가진 이상 이날 회의는 다르게 진행될 수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박성민 국민의힘 의원도 "이런 국가적인 일이 생기면 가장 먼저 위원회를 소집하고 여야 간 합의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한다"며 "하지만 일주일이 지난 지금에서야 시작됐는데 '내가 야당이면 그렇게 안 하겠다'는 말은 적절한 발언이 아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뉴스1
©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20.70상승 21.8618:03 04/20
  • 코스닥 : 1031.88상승 2.4218:03 04/20
  • 원달러 : 1112.30하락 4.918:03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18:03 04/20
  • 금 : 64.83하락 0.2918:03 04/20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 [머니S포토]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대화 나누는 홍남기-김성원
  • [머니S포토] 한정애 "정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착실하게 대비…환경부 역할은 제한적"
  • [머니S포토] 국회 긴급현안보고 출석한 '정의용'
  • [머니S포토] 세월호 특검추천위 제2차회의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