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격리가 뭐죠?'… 등산에 문중모임까지 쏘다닌 60대 확진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일 광주 조선대학교병원 의성관 5층에 마련된 호남권역 예방접종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약사가 화이자 백신 주사액을 희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지난 2일 광주 조선대학교병원 의성관 5층에 마련된 호남권역 예방접종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의훈련에서 약사가 화이자 백신 주사액을 희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자가격리 대상자로 통보받았음에도 지역 곳곳을 배회해 전파를 초래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고발조치됐다.

광주 남구보건소는 9일 남구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A씨를 광주남부경찰서에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보건소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A씨는 통보가 날아온 당일 가족들과 전남 화순의 한 사찰을 방문하는가 하면 이튿날인 28일에는 광주 북구에 위치한 문중모임 사무실까지 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광주-전남 곳곳을 돌아다닌 A씨는 결국 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코로나 증상이 발생한 뒤에도 격리를 지키지 않고 인근 병원과 약국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가 격리기간 도중 무단 이탈해 접촉한 이들 중 5명은 결국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의 아내를 비롯한 가족 4명과 문중모임 내 친척 1명 등이다. 방역당국은 A씨로 인해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는 것으로 전망한다.

남구보건소는 "A씨가 자가격리 대상자로 지정된 사실을 숨긴 채 외출하는 등 방역수칙을 고의로 어겼다.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보건소에 즉시 알려야 하지만 자진해서 병원·약국을 잇따라 찾아 추가 감염 위험을 키웠다"고 설명했다.

광주남부경찰서는 보건소 측이 제출한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만약 혐의가 입증될 경우 A씨는 감염병예방법 79조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 0%
  • 0%
  • 코스피 : 3174.66상승 5.5813:22 04/14
  • 코스닥 : 1014.53상승 4.1613:22 04/14
  • 원달러 : 1119.00하락 6.913:22 04/14
  • 두바이유 : 63.67상승 0.3913:22 04/14
  • 금 : 61.58상승 0.4813:22 04/14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 [머니S포토] 윤호중·박완주, 더민초 주최 '원내대표 후보자 초청 토론회' 참석
  • [머니S포토] 주호영 "日 오염수 방출 결정, 주변국 사과·양해 구해도 모자랄 판에 적반하장"
  • [머니S포토] '4월에 때늦은 꽃샘추위'
  • [머니S포토] 이용수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문제 국제사법재판소 회부 촉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