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난수위 도 넘어"… 길도 뿔났다, '승희 디스곡' 탱크 고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길(본명 길성준)이 자신을 향해 노동착취 및 폭언 의혹을 제기한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본명 안진웅)를 고소했다./사진=뉴스1
가수 길(본명 길성준)이 자신을 향해 노동착취 및 폭언 의혹을 제기한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본명 안진웅)를 고소했다./사진=뉴스1

가수 길(본명 길성준)이 프로듀서 겸 가수 탱크(본명 안진웅)을 고소했다. 길 측 법무법인 오라클은 지난달 24일 탱크를 상대로 명예훼손 및 모욕 등의 혐의로 수서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9일 전해졌다.

길 측 변호사는 “탱크가 주장하는 내용이 사실이 아니기 때문에 고소했고 이를 뒷받침할 증거도 제출했다”며 “길 씨는 탱크 씨를 매우 안타까워 했지만 비난 수위가 도를 넘었고, 가족들까지 큰 상처를 받아 고소장을 접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탱크는 지난달 18일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과거 길이 자신의 노동력을 착취하고 각종 폭력을 가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당시 그는 ‘음주운전 3번’ ‘힙합 프로듀서’ ‘무한도전’ 등 키워드를 넣어 길을 공개 저격했다.

탱크는 길이 매니저를 폭행하고 여성혐오를 가하는가 하면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고인이 된 배우 오인혜를 거론하며 그가 길의 전 연인이었다는 주장도 폈다. 또 가수 아이유가 노래방에서 리쌍의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본 길이 아이유를 향해 욕설을 했다고도 폭로했다.

탱크는 길의 노동착취 의혹도 함께 제기했다. 탱크는 “1년간 나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고, 이에 대해 어떠한 돈도 당연하다는 듯이 지불하지 않았으며, 심지어 자신을 떠난 이후 나를 모함하고 다녔다”고 말했다.

탱크는 길 뿐만 아니라 걸그룹 오마이걸 멤버 승희를 디스하는 노래 ‘순이’를 발표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해당 곡에서는 승희가 과거 만난 남자 아이돌은 물론 음담패설과 뒷담화 내용 등이 언급됐다. 승희 역시 탱크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