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서울상의 회장 “미국은 70여년 동맹이자 경협 파트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태원 서울상공회의소 회장. / 사진=장동규 기자
최태원 서울상공회의소 회장. / 사진=장동규 기자
대한상공회의소는 오는 11일 미국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취임하는 수잔 클락 신임 회장에게 축하 서한을 보냈다고 10일 밝혔다.

최태원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은 서한을 통해 “한국과 미국은 70년에 가까운 동맹이며 경제협력파트너”라면서 “대한상의와 미국상의는 한미 경제협력 관계가 강화되는 과정에서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고 언급했다.

이어 “올해 1월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 하에서, 미국상의가 새로운 미국경제의 리더로서 한미 관계 강화에 힘써주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서한에서 4년전 문재인 대통령의 첫 미국 방문 당시 대한상의 경제사절단에 참가했던 사실을 언급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한국의 기업인들과 함께 미국을 방문하여 한미 우호증진과 경제협력과제 논의를 이어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지난 2월 23일 서울상의 회장으로 선출됐다.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맡는 관례에 따라 오는 24일 대한상의 회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강석구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한미 양국을 대표하는 경제단체에서 같은 시기 새 리더십이 출범하게 됐다. 양국 경제계 리더간의 파트너십 강화의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대한상의는 미국상의와 공동으로 추진했던 한미FTA 홍보, 중소기업 혁신 포럼 등 과거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의제를 발굴하고 포스트 코로나19에서도 협력 사업을 계속 이어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