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속사 공개 검증해라"… 조병규 학폭 폭로자, 압박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조병규의 학폭 의혹이 끊이질 않는 모양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조병규의 학폭 의혹이 끊이질 않는 모양새다.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조병규의 학교폭력을 주장한 폭로자가 소속사에게 공개검증을 제안했다. 폭로자 A씨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달 19일, 20일부터 3월3일까지 자신에게 일어난 일을 날짜별 타임라인을 상세히 공개했다.

그는 “21일 동창을 통해 소속사 법률대리인으로 연락이 왔다. 고소와 상상할 수 없는 금액의 손해배상이었다. 순간 그 자리에 주저앉아 아무 생각도 할 수 없었다”며 “동창은 ‘변호사 DM(다이렉트 메시지)을 시작해 게시물을 모두 내리고 사과문을 올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조병규 측에서) 해명글이 올라왔고 진실과 거짓이 뒤바뀐 상황에도 무기력하게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되돌릴 수만 있다면 제가 100번이라도 사과해서 이 악몽을 끝내고 싶었다”며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A씨는 DM을 통해 꾸준히 자신을 압박해 온 제 3의 인물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24일부터 W는 제 주변에 쉬지 않고 DM을 보냈다. 내가 답을 안 하자 여친, 동창 등 주변을 넘나들며 가족, 회사 친구들까지 언급하며 나를 압박했다. 그의 메시지는 악의적이고 나를 향한 비방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소속사가 제시한 합의안 편지 속 사례를 언급하며 최초 조병규 학폭 의혹을 제기했던 인물의 상황도 추정했다.

A씨는 “소속사의 입장, 이전 사례들 그리고 합의안 관련 의견 요청 등이 담긴 편지가 전달됐다. 내용 중 다른 네이트 판 작성자(바로 나 이전 추정) 사례로 ‘부모님이 읍소하셔서 어쩔수 없이 확약서를 받고 선처를…’ 내용이 너무 가슴이 아팠다. 지금의 나와 너무 똑같은 상황”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조병규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에 공개 검증을 제안하며“사정상 언급되지 않은 모든 것 포함 공개 검증을 제안한다”며 “만족할 만한 답변과 해명이 없으면 진실을 향해 적절한 대응이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조병규는 학폭 논란 후 일주일만인 지난 23일 장문의 심경글을 공개했다. 그는 “사실과 다른 주장에 26년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며 “뉴질랜드 동창(공개 검증 제안한 인물)는 서로 같은 학교를 나온 것은 맞으나 일면식이 없던 사이고 노래방을 간 사실도 없으며 폭행한 사실은 더더욱 없다”고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