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왕실, 마클 인종차별 고백에 "온 가족 슬퍼해… 몇몇 기억 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건 마클 왕자비가 영국에 있을 때 언론들로부터 인종차별적 대우를 당했다고 발언한 가운데 영국 왕실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온 가족이 슬퍼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모습. /사진=로이터
메건 마클 왕자비가 영국에 있을 때 언론들로부터 인종차별적 대우를 당했다고 발언한 가운데 영국 왕실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온 가족이 슬퍼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모습. /사진=로이터
메건 마클 왕자비가 영국에 있을 때 당한 인종차별적 대우 때문에 영국을 떠났다고 밝힌 가운데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슬퍼하고 있다고 영국 왕실이 9일(현지시각) 전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영국 왕실은 성명을 통해 "해리와 메건에게 지난 몇 년이 얼마나 힘들었는지를 완전히 알고 난 뒤 온 가족이 슬퍼하고 있다"며 "특히 인종(차별)과 관련해 언급된 이슈는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왕실은 "몇몇 기억은 다를 수도 있겠지만 그것들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였으며 가족들에 의해 개인적으로 다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리와 메건, 아치는 언제나 가족 구성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7일 방송된 미국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와의 인터뷰에서 해리 왕자와 마클 왕자비는 마클에 대한 언론의 인종차별적 대우 때문에 부부가 영국을 떠났는지 묻는 질문에 그렇다는 취지로 답했다. 해리 부부는 마클이 언론에 시달림받을 때 왕실의 지지가 부족했다고도 여러 번 강조했다.

마클 왕자비는 아들인 아치를 임신하고 있을 때 왕실 사람들이 곧 태어날 아기의 피부색이 얼마나 어두울지에 대해 의논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해리는 인터뷰에서 아내가 언론으로부터 일거수 일투족 감시를 받으며 괴로워했지만 "가족 가운데 누구도 (위로하거나 지지하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3230.37하락 37.5611:56 06/21
  • 코스닥 : 1008.96하락 6.9211:56 06/21
  • 원달러 : 1135.00상승 2.711:56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1:56 06/21
  • 금 : 70.98하락 1.3711:56 06/21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잠룡 정세균, 본격 주거사다리 정책 발표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들어서는 이준석 당대표
  • [머니S포토] 안철수 "윤석열 X파일 논란, 공작 정치 개시의 신호탄"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