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또 '0골'… 3연속 조기탈락 바라보기만 한 '챔스 최다득점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벤투스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0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UCL 16강 2차전 FC포르투와의 경기에서 전반 19분 세르히오 올리베이라에게 실점하자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유벤투스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0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UCL 16강 2차전 FC포르투와의 경기에서 전반 19분 세르히오 올리베이라에게 실점하자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로이터
세계적인 축구스타이자 챔피언스리그 역대 최다득점 주인공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무기력한 모습 속 이변의 제물이 됐다.

유벤투스는 10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FC포르투와의 홈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3-2로 승리했다. 하지만 1차전 1-2 패배로 합산점수가 4-4가 되며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이날 유벤투스의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호날두는 연장 종료까지 120분 풀타임을 소화하며 득점을 노렸다. 그는 시종일관 상대 수비진을 달고 움직이며 동료들에게 공간을 만들었다. 0-1로 뒤진 후반 4분에는 페데리코 키에사의 동점골을 돕기도 했다.

슈팅에도 적극적이었다. 분석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호날두는 이날 경기에서 무려 5번의 슈팅을 시도해 이 중 2번을 유효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정작 호날두에게 가장 기대할 수밖에 없는 '득점'에는 실패했다. 수치와는 별개로 골문을 결정적으로 위협할 만한 슈팅도 없었다.

호날두는 역대 UCL 무대에서 135골을 기록한 전설 중의 전설이다. '라이벌'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 119골)를 멀찍이 따돌리며 최다득점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번 시즌 조별예선에서도 4경기에서 4골을 터트리며 자신의 이름값을 증명했다. 하지만 정작 중요한 녹아웃 토너먼트에서 1차전에 이어 2차전까지 침묵하며 고개를 떨궜다.

응답해야 할 호날두가 침묵하며 유벤투스도 또다시 UCL 우승 도전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공교롭게도 유벤투스는 호날두가 영입된 지난 2018-2019시즌 이후 3시즌 연속 UCL 8강 아래에 막혀있다. 이전 4시즌 중 2번이나 결승에 진출했던 것과는 극명히 대비되는 모습이다. '호날두 효과'를 향한 물음표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