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위안부 왜곡' 램지어 실체 알린다"… 美 의원 535명에 메일 보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경덕 교수가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실체를 알리기 위해 미 의원 535명에게 메일을 보냈다. 사진은 시민단체 겨레하나 회원들이 지난 1일 서울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램지어 교수 등 일본군 '위안부' 역사 왜곡 발언을 한 학자들을 규탄하는 모습. /사진=뉴스1
서경덕 교수가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실체를 알리기 위해 미 의원 535명에게 메일을 보냈다. 사진은 시민단체 겨레하나 회원들이 지난 1일 서울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램지어 교수 등 일본군 '위안부' 역사 왜곡 발언을 한 학자들을 규탄하는 모습. /사진=뉴스1
서경덕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를 '자발적 매춘부'라고 왜곡 주장한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실체를 알리기 위해 나섰다.

서 교수는 10일 페이스북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란에 대해 전 세계 학자들이 꾸준히 반박 중이며 국내외 시민단체들도 논문 철회를 위한 항의를 지속하고 있다"며 미국 상·하원 의원 535명에게 해당 논란이 담긴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메일을 통해 "지난 2007년 미국 하원에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의 위안부 강제동원과 관련해 일본정부에 공식적이고 분명한 시인 및 사과, 역사적 책임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상기시켰다.

이어 "미국 국무부에서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한 성적인 목적의 여성 인신매매는 지독한 인권 침해'라는 입장을 한번 더 밝혔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일본 정부가 전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죄와 배상을 할 수 있도록 미국 정계에서 다시 한번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관심을 촉구했다.

메일을 보낸 계기에 대해 서 교수는 "이번 램지어 교수의 논란을 미국 상·하원 의원들에게 정확히 알려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관심을 다시금 불러일으키고자 메일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 교수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각국 주요 언론에 많은 기사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 0%
  • 0%
  • 코스피 : 3312.11상승 26.0111:28 06/25
  • 코스닥 : 1018.05상승 5.4311:28 06/25
  • 원달러 : 1128.70하락 6.211:28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1:28 06/25
  • 금 : 73.73상승 0.311:28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