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특수환자병상 운영… 공무 출장 필수목적 시 백신 우선접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치료 외에 별도의 의료·돌봄 지원을 위한 특수환자 전담병상이 운영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의 모습. /사진=뉴스1
코로나19 치료 외에 별도의 의료·돌봄 지원을 위한 특수환자 전담병상이 운영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중앙예방접종센터의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외에 별도의 의료·돌봄 지원이 필요한 특수환자를 위한 전담병상을 운영한다. 공무 출장·파병 등 필수목적 출국 때 백신 우선 접종도 가능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0일 오전 정례 브리핑에서 치료·돌봄 서비스지원을 위한 특수환자병상 도입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현재 노인 전담 요양병원 9개소를 지정·운영하고 있다. 가동률은 12.2%로 883병상 가운데 775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제공 병상에 대해서는 감염병 전담병원과 동일하게 손실보상 해준다.

정신질환자 전담병원은 정신질환자 치료병상(183병상) 및 접촉자·격리해제자 병상(197병상)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380병상 가운데 361병상이 이용 가능해 가동률은 5.0%다. 확진자는 국립정신건강센터 등 4개 병원의 정신질환자 전용 감염병 치료 병상을 활용하고 있다. 접촉자는 국립정신병원인 공주병원·부곡병원 2개소에 분산격리, 격리해제자 전원은 나주병원·춘천병원 2개소에 수용하고 있다.

장애인의 경우 국립재활원을 장애인 전담병원으로 지정·운영하고 있다. 현재 10개 병상이 운영 중이며 상황에 따라 최대 23병상까지 확대 운영이 가능하다.

주기적으로 혈액투석이 필요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응해 지역 거점전담병원 내 인공신장실 등도 활용 중이다. 현재 이동형 정수장치를 33개 확보하고 음압병상을 최대 53개까지 가동할 수 있는 상황이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특수환자병상의 경우 시설·장비 등을 단기간에 확보하는 것이 쉽지 않은 특성을 고려해 일정 기간 현재 병상 규모를 유지할 것"이라며 "앞으로 확진자 증가에 대비해 병상별 추가 확보를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무 출장과 파병 등 필수 목적으로 해외에 나갈 때는 코로나19 백신을 우선 접종받게 된다. 해외 출국 전에는 접종 순서와 관계없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수 있다.

대상은 공무상 출장, 해외 파병, 재외공관 파견 등 국익과 집결되는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출국일 때 가능하다. 중요한 경제활동이나 공익 목적인 경우에도 단기 국외 방문 시 접종을 받는다.

오는 17일부터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소관부처와 질병관리청의 승인을 거쳐야 한다. 접종이 승인되면 관할 보건소 및 접종기관을 통해 접종받게 된다. 어떤 종류의 백신을 맞게될 지는 질병청이 정한다.

접종 완료자는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나 행정서비스통합포털인 '정부24'를 통해 국문과 영문 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8:01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8:01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8:0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1 06/25
  • 금 : 73.73상승 0.318:01 06/25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