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직원 3~4명 "신도시 땅 샀습니다" 자진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H 직원이 사전 투기한 것으로 알려진 경기 시흥기 과림동 땅. /사진=김노향 기자
LH 직원이 사전 투기한 것으로 알려진 경기 시흥기 과림동 땅. /사진=김노향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3~4명이 3기신도시 땅 매입 사실을 자진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LH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일주일 동안 내부 감사실 내 '자진센터신고센터'를 운영, 이 과정에서 직원 3~4명은 신도시 내 땅을 소유했다고 자진신고했다.

이들이 소유한 땅은 정부 합동조사 대상인 광명·시흥지구 등 3기신도시 6개 지역, 100만㎡ 과천·안산 택지지구 2개 등으로 알려졌다.

관계기관 합동조사단은 오는 11일 LH와 국토교통부 직원을 대상으로 투기 실태를 전수조사한 1차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LH 직원들의 자진신고 내용도 포함될 예정이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8.76상승 22.6611:41 06/25
  • 코스닥 : 1016.94상승 4.3211:41 06/25
  • 원달러 : 1129.20하락 5.711:4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1:41 06/25
  • 금 : 73.73상승 0.311:41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