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동구, 무형문화재 기록화 사업으로 전통문화 계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강동구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10호인 ‘바위절마을 호상놀이’의 상여, 의류복장 등 제반 장비·시설에 대한 정밀 현황 실측 및 설계도서 작성을 통한 기록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바위절마을 호상놀이 모습./사진제공=강동구
서울 강동구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10호인 ‘바위절마을 호상놀이’의 상여, 의류복장 등 제반 장비·시설에 대한 정밀 현황 실측 및 설계도서 작성을 통한 기록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바위절마을 호상놀이 모습./사진제공=강동구
서울 강동구는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10호인 ‘바위절마을 호상놀이’의 상여, 의류복장 등 제반 장비·시설에 대한 정밀 현황 실측 및 설계도서 작성을 통한 기록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위절마을 호상놀이는 출상 전날 밤 선소리꾼과 상여꾼들이 빈 상여를 메고 상엿소리를 부르며 노는 놀이다. 이번 사업은 호상놀이 참여인력의 고령화 및 장비 노후화 등을 고려하여 사라져가는 전통문화의 전승 및 보존을 위해 추진하게 됐다.

기록화 사업대상은 ▲쌍상여(부부) 2점 ▲만장기 20점 ▲의류복장 10점 ▲제반도구 10점 등이며, 각종 사진 촬영 및 호상놀이의 소리도 녹음할 예정이다. 호상놀이 재현행사 영상과 문화적 배경, 가치, 전승 실태 등에 대한 해설과 관련한 인문학적 자료는 서울시의 협조를 얻어 서울시가 2018년 제작한 ‘바위절마을 호상놀이’ 책자의 일부를 담아 제작한다.

구는 이번 기록화 사업을 통해 문화재의 보존·관리를 위한 기반자료를 조성하고, 자연재난 및 화재 등 유사시 복원 자료로, 수리 시 설계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상여 등 제반 장비에 대한 정밀실측 및 설계를 마무리했으며, 전문가의 자문 및 검토를 거쳐 오는 5월경 인문학적 내용을 포함한 보고서를 제작·배포한다는 계획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기록화사업은 사라져가는 문화유산을 보존하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귀중한 향토문화유산의 보존 및 관리를 위해 꾸준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경석
김경석 84kskim@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경제전문지 머니S 서울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경석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