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상장에 임직원 '대박'… 스톡옵션 차익만 '2조5000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증시에 입성하는 쿠팡이 기업가치를 약 72조원으로 평가받으면서 임직원들의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 잭팟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쿠팡
미국 증시에 입성하는 쿠팡이 기업가치를 약 72조원으로 평가받으면서 임직원들의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 잭팟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쿠팡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하는 쿠팡의 공모가가 35달러로 확정되면서 주요 주주는 물론 임직원들도 '잭팟'을 터뜨릴 것으로 예상된다. 최종 공모가가 희망 공모가 범위보다 높게 정해지면서 지분가치가 껑충 뛰었기 때문이다.



쿠팡 공모가 35달러… 기업가치 72조원 '껑충'


쿠팡은 11일(이하 현지시각) 기업공개(IPO) 대상 주식 1억3000만주(클래스A 보통주)에 대한 공모가격이 주당 35달러로 책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쿠팡이 희망가로 제출한 32~34달러를 웃도는 가격이다.

상장 규모는 1억3000만주로 당초 쿠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상장신고서를 통해 발표한 1억2000만주보다 1000만주 늘었다. 이에 따라 쿠팡은 이번 IPO를 통해 45억5000만달러(약 5조1688억원)을 조달하게 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쿠팡의 기업가치가 630억달러(약 71조8000억원)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4년 중국 알리바바의 상장(250억달러) 이후 최대 규모이자 미국 증시에 상장한 아시아 기업 중 네 번째로 큰 규모다.

국내 증시를 기준으로 하면 삼성전자(489조원)와 SK하이닉스(99조원)에 이은 3위 규모다. 기존 3위인 LG화학(66조4000억원)과 네이버(61조3000억원)을 앞지른다.



스톡옵션 시세 차익만 2조5000억원… 누가 얼마나?


쿠팡 기업가치가 약 72조원으로 평가받으면서 투자자뿐 아니라 임직원도 잭팟을 터뜨릴 전망이다. 상장신고서에 따르면 쿠팡 직원은 지난해 12월31일 기준 6570만3982주의 스톡옵션(주식매수청구권)을 부여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톡옵션은 회사 주식을 시가와 상관없이 정해진 가격(행사가)에 살 수 있는 권리다.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주식을 행사가에 매입해 시세 차익을 얻을 수 있다.

쿠팡은 창업 초기부터 임직원에게 지위와 협상 조건에 따라 수백~수만주씩 스톡옵션을 차등 지급해왔다. 상장보고서를 통해 공개된 스톡옵션 평균 행사가는 주당 1.95달러다. 스톡옵션을 보유한 직원은 공모가 35달러인 1주를 평균 1.95달러에 살 수 있다는 의미다.

공모가가 35달러로 확정되면서 기존에 스톡옵션을 받은 직원은 주당 33.05달러의 시세차익을 얻게 됐다. 쿠팡이 발행한 전체 스톡옵션 규모로 보면 시세차익만 21억7151만달러(6570만3982주×33.05달러), 한화로 2조4670억여원에 달한다.

다만 쿠팡 임직원이 1인당 얼마의 시세차익을 남길지는 미지수다. 쿠팡의 전체 직원 수는 5만명에 달하지만 스톡옵션을 받은 직원 수에 대해선 밝히지 않아서다. 받지 않은 직원도 있고 직원마다 스톡옵션 수량과 행사 가격이 제각각이어서 내부에서도 희비가 엇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스톡옵션 행사 가능 시점의 주가에 따라서도 이익이 달라진다. 상법상 스톡옵션은 받을 날로부터 2년 이상 재직해야 행사할 수 있다. 일찍 스톡옵션을 받았던 임직원은 상장과 동시에 스톡옵션을 행사할 수 있지만 재직 2년이 되지 않은 경우 행사가 불가하다.

보호예수기간도 걸려있다. 보호예수는 기업의 상장 직후 지분을 많이 가진 대주주나 임직원이 일정기간 주식을 팔지 못하도록 강제하는 제도다. 쿠팡은 상장보고서에 주요 경영진과 이사 및 1% 이상 주주와 직원을 대상으로 상장 후 주식 보호예수 기간을 최대 180일로 명시했다. 180일이 지나면 주식을 팔아치우든 보유하든 마음대로 할 수 있다. 다만 보호예수가 풀린 시점에 주가가 하락한다면 대박 실현은 어렵게 된다.
쿠팡 상장에 임직원 '대박'… 스톡옵션 차익만 '2조5000억'


주주 지분가치는… 김범석 7조원대·손정의 23조원대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을 비롯한 주요 주주들은 상당한 투자 차익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쿠팡의 최대 주주는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비전펀드로 지분 39.4%를 보유하고 있다. 이어 그린옥스캐피털(19.8%), 매버릭홀딩스(7.7%) 등이다. 개인 최대주주는 그린옥스캐피털 창업자이자 비상임이사인 닐 메타(19.8%)다.

창업자인 김범석 이사회 의장은 일반 주식(클래스A)의 29배에 달하는 차등의결권이 부여된 클래스B 주식 100%를 보유하고 있다. 상장 후 김 의장의 의결권은 76.7%에 달한다. 클래스 A와 클래스 B 주식을 모두 고려한 상장 후 지분율은 ▲비전펀드 33.1% ▲그린옥스 16.6% ▲닐 메타 16.6% ▲김 의장 10.2% 순이다.

가장 많은 지분을 보유한 비전펀드는 쿠팡 상장의 최대 수혜자로 꼽힌다. 쿠팡 기업가치가 630억달러로 평가받는다면 지분율에 따른 단순계산으로 소프트뱅크그룹의 주식 가치는 약 208억달러(23조 6142억원)가 된다. 소프트뱅크그룹을 이끄는 손정의 회장은 투자금(30억달러)의 7배 회수가 가능하게 됐다. 김 의장의 지분 가치는 공모가를 기준으로 64억달러(7조2761억원) 규모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