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전문가 포럼으로 '녹색건축' 청사진 마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양시 녹색건축 활성화 위한 포럼에서 이재준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 녹색건축 활성화 위한 포럼에서 이재준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고양시
고양시(시장 이재준)에 본격적인 녹색바람이 불게 됐다. 앞으로 친환경적이고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하는 건축물이 많이 들어설 전망이기 때문이다. 

고양시는 “고양형 녹색건축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포럼과 정책간담회를 11일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개최했다”고 밝히고 “이로써 파리기후협약 이행과 녹색도시 건설에 구체적인 청사진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녹색건축이란 에너지 절약과 환경 보전을 위해 건물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며 건강하고 쾌적한 거주 환경을 제공하는 건축물을 뜻한다. 

제1부 포럼은 고양시장의 ‘도시혁명의 시작’이라는 기조연설로 시작됐다. 

이어 ▲녹색건축 전문가인 유기형 박사(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한 건물부분 정책 제안’ ▲최경석 박사(한국건설기술연구원)의 ‘비용 효율적인 그린 리트로핏(공장 설비 최신화를 통한 생산성 극대화)’발표가 진행됐다.

다음으로는 ▲한국부동산원(구 한국감정원) 김선복 박사와 배철학 박사의 ‘녹색건축 인증 및 에너지효율 인증제도 이행 및 적용’ ▲창릉지구 도시설계 참여자인 ㈜해안건축 김태만 건축사의 ‘창릉지구 녹색도시 건축 방향성 및 국내외 사례’에 대한 주제발표가 있었다.

제2부에서는 전문가의 토론과 참여자의 질의응답으로 이뤄지는 정책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이들은 기후변화로 인한 홍수·폭염 등 이상기후 현상이 잦아지고 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커지는 현상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특히 건축물은 그 생애 주기를 고려할 때 건설에서 폐기에 이르기까지 에너지와 자원의 소비·환경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요인으로 분석했다. 

고양시장은 “향후 10년 우리 사회는 기후문제가 가장 큰 위기로 떠오를 것”이라고 말하고 “현재의 코로나19는 앞으로 더 거대한 위기의 전조일 뿐, 이제는 환경에 대한 실질적인 전략과 실행력이 필요한 시점”임을 강조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이번 전문가 포럼과 간담회를 통해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정부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면서“4월에 공포될 '고양시 녹색건축물 조성 지원 조례' 및 시행규칙과 함께 앞으로 더욱 구체화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고양시는 매연 없이 맑은 하늘, 숨쉬기 좋은 고양을 만들기 위해 ‘2019년 녹색건축 선언’, ‘파리기후협약 이행방안 수립’으로 방향성을 마련한 바 있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