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체라노 태업 논란의 전말… "먼저 약속 어긴건 리버풀!" 폭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르헨티나 출신의 세계적인 미드필더 하비에르 마스체라노가 과거 '태업' 논란에 대해 리버풀 측이 잘못했다고 지적했다. /사진=로이터
아르헨티나 출신의 세계적인 미드필더 하비에르 마스체라노가 과거 '태업' 논란에 대해 리버풀 측이 잘못했다고 지적했다. /사진=로이터
하비에르 마스체라노가 과거 FC바르셀로나 이적 과정에서 리버풀 측이 약속을 어겼다고 폭로했다.

12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더 선'에 따르면 마스체라노는 최근 축구전문 매체 '포포투'와의 인터뷰에서 리버풀 시절 구단이 이적을 막아선 데 대한 반항의 의미로 경기 출전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이날 인터뷰에서 마스체라노는 "나와 리버풀 구단 사이에는 이미 합의가 있었다. 리버풀은 내게 좋은 제안이 들어온다면 떠나도 좋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라파엘 베니테즈 감독이 떠나고 로이 호지슨 감독이 부임한 뒤 상황이 바뀌었다. 리버풀 측은 마스체라노에 대한 제안이 들어왔음에도 그를 붙잡아두고 싶어했다.

마스체라노는 "크리스티안 퍼슬로우 당시 단장과 만남을 가졌다. 탁자 위에는 내게 들어온 제안이 올려져 있었다. 하지만 리버풀 측은 다른 방안(잔류)을 고집했다. 난 그들이 약속을 지키지 않은 데 화가 났다"고 강조했다. 당시 마스체라노와 만났던 퍼슬로우 단장은 '좋은 제안이 들어올 경우 그가 떠나도 좋다'고 약속을 했던 장본인으로 알려졌다.

마스체라노는 이어 "맨체스터 시티전 출전을 거부했다. 그것이 내 분노를 보여줄 수 있는 방법이었기 때문"이라며 "리버풀 구단에 난 내 가족들을 위해 떠나고 싶다고 분명히 말했다. 다른 옵션은 없었다. (출전거부를) 하지 않았더라면 리버풀은 끝까지 자신들의 약속을 지키지 않았을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결국 이같은 소동 끝에 마스체라노는 2010년 여름 바르셀로나로 이적했다. 마스체라노는 바르셀로나에서 5번의 라리가 우승과 2번의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거머쥐는 등 최고의 커리어를 질주했다. 그는 2018년 바르셀로나를 떠나 중국 허베이와 아르헨티나의 에스투디안테스를 거친 뒤 지난해 말 은퇴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