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안 망했어요"… 대도서관, 한달 수익이 3500만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 망하지 않았다며 유튜브 수익을 공개했다./ 사진=대도서관 인스타그램, 유튜브 캡처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 망하지 않았다며 유튜브 수익을 공개했다./ 사진=대도서관 인스타그램, 유튜브 캡처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 유튜브 수익을 공개하며 건재를 과시했다.

12일 대도서관은 유튜브 커뮤니티에 공지를 올렸다. 그는 "근래 남 먹고사는 거 걱정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다"며 "그런데 걱정을 넘어서 도를 넘는 비아냥에 막말들이 들려서 이런 것까지 증명을 해야 하다니 좀 슬프다"고 전했다.

대도서관은 지난 28일 동안의 유튜브 채널 수익표를 공개했다. 수익표엔 대도서관이 해당 기간 추정 수익으로 약 3576만원(3만1687달러)을 벌었다고 적혀있다.

그는 "늘 말씀드리지만 조회수로 수익이 나는 것이 아니다. 조회수로 돈을 주는 거였으면 그냥 야한 거 올리는 사람들이 수익 1위 찍겠냐? 제 수익을 보고 다른 사람도 같겠거니 생각하셔도 안된다. 같은 조회수로도 다른 수익이 난다"며 "누가 영상을 보느냐 어떤 광고가 붙냐에 따라 유튜브 채널마다 수익률이 다 달라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외부 광고 수익은 유튜브 본 채널 수익보다 몇 배나 훨씬 크다. 확실한 건 제가 CJ DIA TV 창설 이래 외부 광고 수익 1위를 놓쳐본 적이 없다는 정도로만 말씀드리겠다. 3개월 전인 2020년도 당연히 제가 1위였고 2위와는 큰 격차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구독자 수가 하락 중인 건 저처럼 10년 차가 다 돼가는 오래된 유튜브는 누구나 겪는 일이다. 유튜브 자체에서 지금은 안 보는 오래된 구독자를 자동 삭제 중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그 당시가 가장 폭발적으로 구독자가 늘 시기라서 현재 구독자 증가 수치가 그때 수치를 못 따라가서 그런 것으로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대도서관은 속상한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저는 나름 유튜브 생태계를 위해서 여러 일을 해왔다고 생각한다. 왠지 제가 그런 역할을 해야 하지 않나 하고 개인적으로 느끼고 개인적으로 책임감이 생겨 제 개인적인 욕심보단 1인 미디어 업계 자체가 발전할 수 있게 나름의 고민과 행동을 해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실수와 잘못도 많았지만 늘 사과드리고 제가 조금이나마 도움 될 일을 찾아다녔다. 그러다 보니 너무 바빠져서 안면 마비에 기흉에 디스크에 별의별 일을 다 겪었고 제 자신의 콘텐츠는 정작 못 챙긴 적도 있었던 것 같다"며 "그런데 지금 와서 보니까 그런 부분은 안중에도 없고 조회수가 높냐 낮냐로만 따지시니 좀 기운이 빠진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대도서관은 "편집팀과 콘텐츠 개선 작업을 진행하겠다"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