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 막은 택시기사 "죽으면 책임진다" 했는데… 2심서 감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재판부가 사설 구급차를 상대로 고의 사고를 낸 혐의 등을 받는 택시기사에게 2심에서 감형을 결정해 징역 1년 10개월을 선고했다. 사진은 지난해 7월24일 구급차를 막아서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 최모씨가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스1
재판부가 사설 구급차를 상대로 고의 사고를 낸 혐의 등을 받는 택시기사에게 2심에서 감형을 결정해 징역 1년 10개월을 선고했다. 사진은 지난해 7월24일 구급차를 막아서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택시기사 최모씨가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스1
재판부가 사설 구급차를 상대로 고의 사고를 낸 혐의 등을 받는 택시기사에게 2심에서 감형을 결정했다.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항소3부(부장판사 김춘호)는 12일 오전 열린 최모씨(32)의 공갈미수·특수폭행·업무방해 등 혐의 선고공판에서 그에게 징역 1년 10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잘못을 인정하고 있고 나이, 성행, 환경, 범행 경위와 검행 후 정황 등을 감안해보면 원심을 유지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설명했다.

1심을 맡은 서울동부지법 형사3단독 이유영 판사는 지난해 10월21일 최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한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24일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1심 때와 같은 징역 7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원심 형량이 가볍다"며 "지난해 6월 범행으로 후송 중 환자가 사망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최씨는 지난해 6월8일 오후 3시12분쯤 서울 강동구 한 도로에서 1차로로 끼어드는 사설 구급차의 왼쪽 뒤편을 고의로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사고를 낸 후 양해를 구하는 구급차 운전기사에게 "지금 사고 처리가 먼저인데 어디 가느냐. 내가 책임진다고 죽으면"이라고 말해 사회적 논란을 일으켰다.

당시 구급차에 타고 있었던 환자는 병원 도착 후 사망했다. 최씨가 낸 사고로 인해 구급차 환자 이송 업무는 약 11분 동안 지연된 것으로 조사됐다. 유족 측은 환자의 사망과 최씨의 사고 사이에 연관성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족이 이와 같은 사연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리면서 국민적 공분을 사기도 했다.

1심을 맡았던 이 판사는 "특히 상시 위급 환자가 탑승하고 있을 수 있는 사설 구급차를 상대로 접촉사고를 냈다"면서 "환자 탑승을 확인했음에도 사고 처리를 요구하면서 사설 구급차의 환자 이송을 방해한 혐의는 그 위험성에 비춰 비난 받아 마땅하다"고 했다.

다만 이 판사는 "사고 당시 최씨의 환자 이송방해 행위가 사망과 관련이 있는지 여부를 양형에 참작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