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부위원장 "도쿄올림픽 '일본만의 대회' 방침 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OC 유력 관계자가 일본 정부의 도쿄올림픽 해외관중 입장 불허 방침에 대해 수용할 뜻이 있음을 내비쳤다. /사진=로이터
IOC 유력 관계자가 일본 정부의 도쿄올림픽 해외관중 입장 불허 방침에 대해 수용할 뜻이 있음을 내비쳤다. /사진=로이터
일본 정부가 오는 여름 개막하는 2020 도쿄올림픽에 해외 관중 입장을 불허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이를 수용하는 분위기다.

12일 일본 매체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존 코츠 IOC 부위원장 겸 도쿄올림픽 조정위원장은 전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IOC 총회에서 "일본 정부의 어떤 결정도 안전이 우선이라는 것을 전제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매체들은 지난 9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을 해외 관중 없이 치르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국내 여론을 의식해 해외 관중을 받지 않기로 내부에서 결정한 만큼 코츠 부위원장의 이날 발언은 "해당 방침이 수용된 셈이다"라고 해석했다.

다만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장은 "지금도 관계자들 사이의 협의가 계속되고 있다. 결론이 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역시 최근 "도쿄올림픽 관중 수용 여부나 규모는 5~6월 사이 결정될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