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들이 아무리 열폭해도" 조롱글 쓴 LH 직원, 경찰 수사 검토… 죄명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온라인에 조롱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 해당 작성자들의 죄명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LH서울지역본부의 모습. /사진=뉴스1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온라인에 조롱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 해당 작성자들의 죄명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LH서울지역본부의 모습. /사진=뉴스1
경찰이 3기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에 휩싸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최근 온라인 상에 '조롱글'을 잇따라 남긴 것과 관련 해당 글 작성자들에 대한 수사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청 합동 특별수사본부(합수본) 고위 관계자는 12일 'LH 직원 중 조롱글을 쓴 사람에 대한 책임을 어떻게 물을 것인가'란 취재진의 질문에 "죄명을 고민 중"이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작성자의 법적 신분도 고민해야 하는데 사이버수사팀에서 검토는 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이 불거진 후 대중의 분노가 확산하는 과정에서 LH 직원들로 추정되는 이들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수사기관과 국민을 비웃는 듯한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지난 9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 LH 게시판에는 '내부에서는 신경도 안 씀'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털어봐야 다 차명으로 해놨는데 어떻게 찾을 거냐"라며 "니들이 아무리 열폭(열등감 폭발)해도 난 열심히 차명으로 투기하면서 정년까지 꿀 빨면서 다니련다"라고 썼다.

이어 "꼬우면 니들도 우리 회사로 이직하든가"라며 "공부 못해서 못 와 놓고 꼬투리 하나 잡았다고 조리돌림 극혐"이라고 적었다.

이튿날인 지난 10일에도 해당 게시판에 "왜 우리한테만 지X하는지 모르겠다"며 "국회의원이 해X먹은 게 우리 회사 꼰대들보다 훨씬 많다고 들었다"는 내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특히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이 우리 쪽에 정보를 요구해서 투기한 것을 몇 번 봤다"며 "내 생각에 일부러 시선을 돌리려고 LH만 죽이기 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블라인드에는 회사 이메일을 인증해야 글을 남길 수 있다. 이에 따라 해당 글의 작성자들은 LH 직원으로 추정된다.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정세균 국무총리도 불쾌감을 내비쳤다.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LH 땅 투기 의혹 등' 정부합동조사단(합조단)의 1차 조사 결과 발표에서 정 총리는 "적절치 않은 글을 쓴 사람이 있다고 확인이 됐다"며 "내가 보기에도 참으로 온당치 않은 행태"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공직자들의 품격을 손상시키고 국민들에게 불편함을 더하는 행태는 용서받아서는 안 된다"며 "가능한 방법으로 조사해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LH는 블라인드에서 파면·해임·퇴직자의 계정도 유지될 수 있다는 점 등을 들며 "블라인드 글들의 게시자는 현직 LH 직원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고 해명에 나선 바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로 추정되는 이들이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조롱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사진=블라인드 캡처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로 추정되는 이들이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조롱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사진=블라인드 캡처





 

홍지현
홍지현 ghdel59@mt.co.kr

안녕하십니까. 머니S 홍지현기자 입니다.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