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모 A씨 관련 남자들 모두 친부 아니다… '구미 사건' 진실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북 구미시에서 숨진 3살 여아의 외할머니로 알려졌지만 DNA검사 결과 친모로 밝혀진 A씨가 지난 11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구속 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구지법 김천지원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경북 구미시에서 숨진 3살 여아의 외할머니로 알려졌지만 DNA검사 결과 친모로 밝혀진 A씨가 지난 11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구속 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구지법 김천지원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경북 구미시의 한 빌라에서 3세 여자아이가 숨진 채 발견된 사건과 관련해 아직까지 '친부'의 정체가 밝혀지지 않고 있다.

경찰은 12일 숨진 아이의 친모로 밝혀진 A씨(49)의 주변 남성 2명을 상대로 실시한 DNA 검사 결과 이들과 아이의 접점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11일 A씨의 내연남인 B씨와 또다른 주변남성인 C씨의 신병을 확보한 뒤 유전자 검사를 실시했지만 두 사람 모두 아이와 친자 관계가 성립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A씨의 사위와 전 남편도 유전자 검사를 통해 확인한 결과 친자 관계가 아닌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A씨와 표면적으로 얽힌 남성 4명이 모두 친부가 아닌 것으로 나타나면서 숨진 아이의 생물학적 아버지가 누군지에 대해서는 추가 수사가 필요할 전망이다.

경찰은 숨진 아이의 친부를 찾는 한편 A씨의 딸이 낳은 또 한명의 아이에 대한 행방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머니투데이'를 통해 "A씨의 가족과 친구 등에 대한 유전자 검사를 했지만 숨진 아이와 친자 관계가 성립되는 사람은 아직 없다"며 "사라진 아기의 생사 여부와 행방을 찾는 데 수사를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