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불법 유흥주점서 女종업원 동석+도주 시도?… SM "사실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유노윤호가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유노윤호가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겨 논란이 된 가수 유노윤호가 불법 유흥주점에서 여성 종업원이 동석한 가운데 음주를 하다 경찰이 들이닥치자 도주를 시도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하지만 SM 측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지난 12일 MBC 뉴스데스크는 유노윤호가 방역수칙 위반으로 적발된 장소가 일반 음식점으로 등록돼 있지만 실제로는 사전 예약 없이는 출입할 수 없는 불법 유흥주점이었다고 보도했다.

또한 유노윤호가 이곳에서 지인 3명과 여성 종업원이 동석해 음주를 했고 사법 경찰이 들이닥치자 도주를 시도했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지인들은 유노윤호의 도주를 돕기위해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유노윤호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 외에 나머지는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는 입장문을 통해 "유노윤호가 방역 수칙을 지키지 못한 점은 명백한 잘못이고 자신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방역 수칙을 어긴 것 외에 잘못된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SM은 "유노윤호는 고민 상담을 하고 싶다는 친구의 연락을 받고 친구가 오라는 장소로 갔을 뿐이며, 그날 처음 방문한 곳"이라며 "해당 장소에서 친구들끼리만 시간을 보냈고 여성 종업원이 동석한 사실 역시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단속 당시 현장에는 여성 종업원이 아닌 결제를 위해 관리자분들만 있었고 유노윤호는 당시 도주를 시도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오히려 경찰 및 관련 공무원들의 공무집행에 성실히 협조해 곧바로 현장에서 신분 확인 후 귀가 조처를 받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제대로 확인되지 않은 채 사실과 다르게 보도된 부분은 심히 유감스럽다"며 "잘못한 부분에 대한 질책과 벌은 달게 받겠으나 근거 없는 억측은 삼가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