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접종 누적 58만3658명… 중대본 “4월부터 일반국민 접종”(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접종 대상을 다음달부터 일반 국민으로 확대한다. /사진=뉴스1 황기선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접종 대상을 다음달부터 일반 국민으로 확대한다. /사진=뉴스1 황기선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누적 접종자 수가 58만명을 넘어섰다. 오는 4월부터는 일반국민을 대상으로도 접종을 확대한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차장 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날 0시 기준 백신 접종 인원은 전날보다 3만5000여명이 늘어난 58만3658명으로 계획된 우선 접종 대상자의 74% 수준이다.

전 차장은 "4월부터는 기존 요양병원·시설 입소자 및 의료진 외에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백신접종을 시작하겠다"면서 "65세 이상 고령층을 우선 고려하고 있으며 구체적 대상 범위와 시기를 포함한 접종계획은 다음주 초에 자세하게 설명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접종 대상자가 확정되는 다음주부터는 시·군·구 읍·면·동별로 대상자에 대한 동의 절차를 신속히 진행하겠다"며 "정부는 접종 대상자가 거주지에서 지역 예방접종센터까지 안전하게 이동해 접종받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접종 이후의 건강 상태를 일정 기간수시로 확인하는 방안도 세밀하게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닷새 연속 4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전 차장은 "지난 일주일간 일 평균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440명 수준을 넘어섰다"며 "오늘도 확진자 수는 400명대 후반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울러 "수도권의 확진자 수는 전체 확진자의 75% 수준에 이른다"며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서울·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서는 방역에 대한 엄정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중이용시설과 요양병원 등 집단감염 가능성이 큰 지역 내 시설에 대해 분야별 행정력을 총동원해 집중 현장점검을 시행해야 한다"며 "특히 노동자들이 밀집된 사업장 등에 대한 선제적 전수검사 조치도 시급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감염 확산의 고리를 확실히 끊을 수 있도록 국민들이 각자의 생활 현장에서 방역 지침을 더욱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