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견례 등 8인모임 일부 허용… 내일부터 달라지는 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의 한 클럽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뉴시스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의 한 클럽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수칙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뉴시스

오는 15일부터 결혼 전 양가 상견례나 영유아를 동반한 모임이 8인까지 가능해진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의 예외로 인정된 데 따른 것이다. 또 사실상 영업 자체가 제한됐던 돌잔치 전문점도 영업을 재개한다. 수도권에서는 99명까지 돌잔치에 참석할 수 있다. 

1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종료 예정이던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와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가 오는 28일 밤 12시까지 2주간 연장된다. 

또 음식점·카페 등 수도권 다중이용시설의 오후 10시까지 영업제한도 그대로 유지된다. 

다만 5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와 관련해선 예외 사례가 일부 확대된다. 

우선 결혼을 위한 양가 상견례 모임에는 5인 인원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예비 신랑·신부와 양가 부모님 등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또 만 6세 미만의 영유아를 동반한 모임도 8명까지 허용된다. 다만 모임 중 6세 미만 영유아를 제외한 인원은 4명까지만 모일 수 있다. 8인 모임이더라도 어른 5명, 영유아 3명의 조합은 안된다는 뜻이다. 

직계가족도 8명까지만 모일 수 있다. 직계가족의 경우 그동안 인원 제한이 없었으나 최근 일가족 감염이 늘어나면서 최대 8명으로 제한됐다. 

아울러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처로 사실상 영업이 제한됐던 돌잔치 전문점도 앞으로는 운영할 수 있다. 

방역관리를 총괄할 수 있는 관리자가 있는 돌잔치 전문점은 마스크 착용, 테이블 간 이동 자제 등 핵심 방역 수칙 준수를 전제로 행사를 할 수 있다. 

돌잔치 참석 인원은 결혼식, 장례식과 마찬가지로 거리두기 단계별 인원을 지켜야 한다.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 중인 수도권에서는 99명까지 돌잔치에 참석할 수 있게 된다. 



10시 이후 수도권 목욕탕 영업 불가·지방 술집 영업 가능



밤 10시 이전까지는 추가된 방역수칙 준수를 전제로 사우나·찜질시설의 운영은 허용한다. 지금까지는 사우나·찜질시설의 운영을 아예 못하도록 해왔다. 

추가된 방역수칙을 보면 시설 면적 8㎡당 1명으로 인원을 제한한다.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목욕탕 내에서 세신사 대화를 할 수 없고, 물·무알콜 음료를 제외한 음식 섭취는 불가하다. 

옷을 벗어야 입장 가능한 목욕실과 발한실이 아닌 곳에서는 마스크는 반드시 써야 하고, 샤워시설·옷장 잠금으로 한 칸 띄우기도 해야 한다. 발한실 입구에 이용인원을 게시·안내하고 발한실 내 이용자 간 최소 1m의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 

반면 1.5단계인 비수도권에 있는 유흥시설의 운영시간 제한은 해제한다. 거리두기 장기화로 인한 누적된 국민 피로도와 생계 곤란 문제를 해소하고 타 업종과의 형평성을 고려한 것이다. 

다만 유흥시설을 운영하더라도 위험도 최소화를 위해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시설 신고·허가면적 8㎡당 1명 이용 인원 제한, 노래 부를 때 아크릴판 설치 및 1인 노래만 가능, 댄스홀·댄스플로어 운영 금지, 헌팅포차·감성주점 등의 테이블·룸 간 이동 금지, 유흥종사자를 포함한 전자출입명부 필수 사용 등이다. 

콜라텍의 경우 춤추기 금지를 해제하되, 물·무알콜 음료 외 음식 섭취를 금지하도록 했다. 상대방과 접촉이 있는 무도 행위 시 장갑·마스크를 착용하고 무도 행위를 하는 타인과의 1m 이상 거리를 유지하도록 안내해야 한다. 

수도권의 외국인 전용 국공립 카지노는 영업 제한이 없는 민간 시설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수용 인원 20% 이내로 운영을 허용한다. 수도권 내 외국인 전용 국공립 카지노는 2곳이 있다. 

2단계인 수도권에서는 유흥시설의 밤 10시 이후 운영 제한이 유지된다.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직접판매홍보관, 파티룸, 실내스탠딩공연장도 밤 10시까지만 운영이 가능하다. 

식당·카페는 밤 10시까지만 매장 내 취식을 할 수 있고 밤 10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영화관·공연장의 경우 2단계에선 좌석 한 칸 띄우기 또는 동반자 외 좌석 한 칸 띄우기로, 1.5단계에선 동반자 외 좌석 한 칸 띄우기로 각각 운영이 가능하다. 스포츠는 2단계에선 정원의 10%만, 1.5단계에서는 정원의 30%만 각각 입장·관람할 수 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