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0만원 뚫은 비트코인… 올해 1억원 돌파 가능성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뉴스1
./그래픽=뉴스1

가상자산(암호화폐) 대장주 비트코인 가격이 7000만원을 넘기며 사상 최고가 기록을 다시 썼다. 전문가들은 올해 1억원을 넘길 가능성도 거론하고 있다.  

비트코인은 13일(현지시간 기준) 오전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에서 한때 7060만원까지 올랐다. 다른 거래소인 업비트에서는 7098만4000원까지 치솟았다. 오전 7시30분 현재 두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은 개당 7030만~7050만원 선에서 거래중이다. 

글로벌 비트코인 가격도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미국 가상자산 시황 중계사이트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중 최고 6만1684달러(약 7010만원)에 거래됐다. 

비트코인 가격이 지난달 28일 4000만원대까지 내려간 것과 비교하면, 2주 사이에 50%가까이 급등한 것이다.

가상자산은 최근 대체 투자 수단으로 부각되고 있다. 가상자산 전문가들은 당분간 비트코인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존 월드론(John Waldron) 골드만삭스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최근 "비트코인 투자를 원하는 고객들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이를 충족시킬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최근 1조9000억달러(약 2160조원) 규모의 초대형 경기부양안에 서명하면서 대규모 재정 지출이 인플레이션을 유발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가상자산이 대체투자 수단으로 부각되는 이유다. 

비트코인은 '온라인 금'으로 불리며 가치가 커지고 있다. 연내 10만달러는 물론, 25만달러까지 치솟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 시절 백악관 대변인을 지냈던 스카이브리지 캐피털의 설립자인 앤서니 스카라무치는 "비트코인이 연내 10만 달러를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주장의 근거로 기관투자자들의 시장 참여와 제한된 공급을 꼽았다. 스카이브리지 캐피털의 '비트코인 펀드'는 약 5억달러 상당 비트코인을 보유중이다. 

미국 투자회사 아크혁신ETF의 최고경영자(CEO)인 캐시 우드는 비트코인 목표가로 25만달러를 제시했다. 그는 "미국의 기업이 현금의 10%를 비트코인에 편입하면 비트코인 가격이 25만 달러에 달할 것"이라며 "최근 일부 기업들의 비트코인 자산 편입 속도는 놀라운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거품 논란'도 여전하다. 높은 변동성은 비트코인 등 가산자산이 갖고 있는 투자자산으로서의 약점이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비트코인은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라며 "투자자들이 겪을 수 있는 잠재적 손실을 우려한다"고 수차례 지적한 바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지난달 국회 업무보고에서 "비트코인은 태생적으로 내재가치가 없는 자산이라 높은 가격 변동성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