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화성시, 전기차 활용 해법 내놨다… ‘구독+공유’ 신개념 테스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가 화성시와 손잡고 단순 전기차 보급을 넘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에 속도를 낸다.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화성시와 손잡고 단순 전기차 보급을 넘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에 속도를 낸다.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화성시와 손잡고 단순 전기차 보급을 넘어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 확대에 속도를 낸다.

기아는 지난 12일 화성시청에서 서철모 화성시장, 기아 송호성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화성시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산업 발전과 화성형 그린뉴딜 실현을 위한 ‘친환경 미래차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기아와 화성시는 ▲친환경차의 보급 확산 ▲공유 모빌리티의 활성화 ▲자율주행 기반의 스마트 모빌리티 환경 조성 ▲목적기반자동차(PBV)를 활용한 실증사업 추진 ▲ 친환경차 생태계 구축 등 친환경 미래차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기아는 첫 사업으로 15일부터 화성시에 ‘위블 비즈’(wible BIZ) 서비스를 제공한다.

위블 비즈는 공공부문이나 기업이 정해진 업무시간 동안 전기차를 구독해 사용하고 그 외 시간에는 개인이 출퇴근 혹은 주말 레저용으로 전기차를 이용하는 구독과 공유가 결합된 서비스다.

협약에 따라 기아는 첫 사업으로 15일부터 화성시에 ‘위블 비즈’(wible BIZ)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제공=기아
협약에 따라 기아는 첫 사업으로 15일부터 화성시에 ‘위블 비즈’(wible BIZ)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제공=기아
위블 비즈를 통해 공공부문, 기업, 개인 모두 비교적 저렴한 요금으로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으며 차가 방치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 특히 전기차 대여뿐만 아니라 차 관리, 애플리케이션, IT 솔루션까지 맞춤형으로 제공해 관리 효율을 극대화한 것이 큰 장점이다.

기아는 화성시에 10대의 니로EV 전기차를 투입하고 연말까지 최대 30여대 이상 운영할 계획이다. 안정화 기간을 고려해 초기 6개월간은 화성시 공무원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후 화성시민을 대상으로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기아는 차를 제조하고 판매하는 것에서 나아가 고객에게 혁신적인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위블 비즈 서비스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차별화된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이동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철모 화성시장도 “화성시와 기아의 지향점이 같다”며 “관용차 EV 카셰어링을 시작으로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사업부터 지역협력형 ESG까지 공동협력해 나가자”고 답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